연예

진관희·하륜동 등 中지진 참사에 팔 걷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쓰촨성(四川省) 대지진이재민들을 위한 연예인들의 기부활동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얼마 전 홍콩 연예계를 떠났던 에디슨 천(이하 진관희)도 이들을 돕기 위해 나섰다.

’섹스 스캔들’로 파문을 일으켜 홍콩 연예계를 떠난 진관희는 21일 자신의 의류 브랜드 ‘Juice’의 옷 150억 위안(약 2억 2400만원)을 기증했다.

현재 미국에 머물고 있는 진관희는 TV를 통해 지진소식을 접한 후 안타까운 마음에 기부에 나서게 됐다고 홍콩 원후이바오(文報)가 전했다.

그는 이재민들이 추위에 견딜 수 있도록 방한복을 준비했으며 이재민 뿐 아니라 구조요원들에게도 나누어 줄 것을 당부했다.

진관희는 소속사를 통해 “이미 많은 사람들이 기부에 나선 것으로 알고 있다. 나도 이 옷들을 기부함으로서 많은 이재민들에게 따뜻함을 줄 수 있길 바란다.”는 밝혔다.

또 하루 전인 20일 오후에는 한때 한류스타 장나라의 연인으로도 알려졌던 하룬둥(何潤東·이하 하륜동)이 직접 피해 현장을 찾아 이재민들을 돕고 나섰다.

하륜동은 다른 현지 연예인들과 함께 적십자사의 인도를 받아 70만 위안(약 1억 500만원)의 옷과 충칭(重慶)에서 자선활동을 통해 모은 20만 위안(약 3000만원)을 들고 이재민들이 머물고 있는 현장을 찾았다.

하륜동은 충칭시에서의 자선 활동 중 “10위안의 돈도 절대 작은 액수가 아니다. 10만 위안의 돈도 절대 큰 액수가 아니다. 햄버거 하나를 덜 먹고 콜라 하나를 덜 마시면 우리 동포를 구할 수 있다. 당신의 사랑을 기부해달라.” 며 호소해 시민들의 큰 호응을 얻기도 했다.

결국 3시간 만에 모인 20만 위안을 들고 현장에 도착한 하륜동은 직접 이 기부금을 전달하고 이재민들을 위해 생수를 나르는 등 적극적으로 봉사에 임해 주위를 감동케 했다.



한편 장나라는 이번 지진의 진앙지인 원촨(汶川)에 ‘나라 희망 학교’를 지을 예정이라고 밝혔으며 안재욱이 해외 연예인으로서는 처음으로 기부에 나서고 채연도 이에 동참하는 등 이재민을 돕기위한 한류스타들의 손길도 끊이지 않고 있다.

사진=163.com(직접 이재민 돕기에 나선 타이완 스타 하륜동)

서울신문 나우뉴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