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주니어 노벨상’ 인텔과학경시서 한인 10명 수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주니어 노벨상’으로 불릴 정도로 국제적으로 인정받는 ‘인텔과학경시대회’(Intel Foundation Young Scientist Awards)에서 한인 고교생 10명이 대거 수상했다.

전세계 50여개국 1500여명의 학생들이 참가한 이번 대회에서 민족사관고등학교의 김동영(17)군이 4관왕을 받는 등 한국에서 온 학생 6명과 미주지역 한인 학생 4명이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특히 김군은 컴퓨터 사이언스 부분 최고상을 비롯해 4개의 상을 휩쓸어 총 8500달러의 장학금을 받아 시상식에서 화제가 되기도 했다.

시상식은 한인들의 잔치를 연상케 했다. 한국에서 온 6명의 학생을 비롯해 미주에서는 유니온 그로브 고교의 강보라(17), 미시시피 과학고의 이보람(16), 토머스 제퍼슨 과학고교 김미웅(16)군, 같은 학교 조이 이(16)군 등 총 4명의 학생이 다양한 부분에서 입상, 총 2000달러의 상금을 받았다.



미국에서 가장 명성있는 고교생 과학 경시대회인 인텔 과학 경시대회 수상자 중에는 노벨 평화상 수상자가 5명이나 나와 대회의 권위를 더하고 있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명 리 미주 통신원 starlee07@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