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中언론 “韓네티즌, 둥팡줘 보너스에 불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난 22일 유럽 챔피언스리그에서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하 맨유)가 우승컵을 차지하면서 둥팡줘도 1억 4000만원 상당의 보너스를 받게 됐다.

이 소식이 알려지면서 국내 네티즌들은 대체로 “둥팡줘가 왜 보너스를 받는지 이해할 수 없다.”는 반응을 보였다.

중국 언론은 지난 24일 한국 네티즌의 댓글을 번역해 “박지성의 결장에 우울해하던 한국인들이 둥팡줘의 보너스 소식에 불만을 가득 드러내고 있다.”고 보도했다.

중국 포털 사이트 163.com 스포츠는 “한국 포털 사이트에 박지성과 둥팡줘가 함께 보너스를 받는다는 기사가 올라온 후 네티즌들의 불만 섞인 댓글이 100건이 넘었다.”면서 “대부분은 둥팡줘의 보너스를 이해하지 못하겠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고 전했다.

국내 네티즌들의 이러한 반응을 접한 중국 네티즌은 대체로 “한국인들이 중국을 무시한다.”며 발끈하고 있다.

한 네티즌(121.23.*.*)은 “둥팡줘가 얼마를 받던 박지성보다 적게 받은 것이 사실인데 왜 그렇게 나쁘게 말하는지 모르겠다.”고 적었다. 또 다른 네티즌(59.172.*.*)은 “편협한 민족주의다. 한국인들 눈에는 자신의 것과 자국인만 위대해 보이는 것 같다.”며 비난했다.

또 “올림픽만 시작되면 한국 선수들 모두 중국 아래 있을 것”(122.139.*.*), “한국의 지나친 민족주의가 또 시작됐다.”(219.146.*.*), “이웃나라로서 사이좋게 지내면 안되나. 왜 이렇게 서로 헐뜯어야 하는지 모르겠다.”(60.174.*.*)며 부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이밖에도 다수 중국 네티즌들은 둥팡줘에 관한 한국 네티즌들의 반응을 쓰촨성 지진 발생 당시 한국 네티즌들의 악성 댓글과 연관시키는 경향을 보이고 있어 반한(反韓)감정이 점차 더 심해질 것으로 예상된다.

사진=163.com 기사 캡쳐

서울신문 나우뉴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