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의 세계

몸값 1억넘는 셰퍼드 ‘타이탄’ 아세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침입자로부터 집과 가족을 보호하기 위한 최첨단 경비 시설이 보편화 된 가운데 미국과 영국에서는 기계가 아닌 고가의 경비견이 각광받고 있다.

경비견으로 유명한 독일 셰퍼드는 군용견·경찰견·마약탐지견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약하고 있다.

이중 가정 경비견으로 특별히 훈련된 셰퍼드는 ‘타이탄’(Titan)이라는 이름으로 분류되며 타이탄은 총기를 소지한 침입자 앞에서도 두려워하지 않고 주인이나 가족을 보호하도록 훈련받는다.

미국과 영국 일부에 세워진 ‘타이탄’ 전용 훈련센터에서 값비싼 비용으로 훈련받는 이 개들은 최소 2년간 교육된다.

타이탄 훈련센터 관계자 사이몬 브로디(Simon Brodie)는 “많은 사람들이 매우 비싼 값의 CCTV와 경보장치를 가지고 있지만 아이들만 있을 때 침입자가 들어오면 이런 장치들은 모두 쓸모없어 진다.”면서 “이 개들은 경찰이 도착하기 직전까지 침입자를 쫓고 가족과 집을 지키도록 훈련받는다.”고 소개했다.

이어 “최근에는 일반 경비장치보다 개를 이용해 집의 안전을 지키려는 사람들이 늘고 있다.”면서 “엄격한 훈련을 거치기 때문에 어떤 상황에서도 가족을 보호하는데 필사적으로 노력한다.”고 전했다.

이들 타이탄은 고가의 훈련을 받은 만큼 ‘몸값’도 만만치 않다.


셰퍼드가 최고 4만 5000파운드(약 9000만원)에 거래되는 반면 타이탄은 최소 6만 5000파운드(약 1억 3540만원)에 거래되고 있다.

특히 대대로 경비견으로 활약해 온 혈통의 셰퍼드는 ‘타이탄 울트라’로 분류돼 7만 5000파운드(약 1억 5600만원)까지도 거래된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