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그랜트 前감독 “첼시에 배신감 느껴 법정 투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첼시에 배신감 느낀다.”

최근 첼시에서 경질된 아브람 그랜트 전 감독이 유명 변호사와 함께 첼시구단과 법정 싸움을 벌일 준비를 하고 있다고 영국 ‘타임즈’가 27일 보도했다.

그랜트 전 감독은 첼시측의 대우에 불만을 나타내며 다이애나 왕세자비의 이혼 소송을 맡았던 것으로 유명한 앤서니 줄리어스(Anthony Julius) 변호사를 선임했다.

그랜트 전 감독의 이같은 행동은 전임자였던 주제 무리뉴 감독과 크게 비교되는 대우 때문인 것으로 알려졌다.

또 개인적인 친분관계가 있는 로만 아브라모비치 구단주의 일방적인 해임 결정에 따른 배신감 역시 크게 작용했던 것으로 비쳐지고 있다.

한편 첼시는 그랜트 전 감독의 후임자를 아직 결정하지 못하고 있다. 거스 히딩크 러시아 대표팀 감독, 로베르토 만시니 전 인터밀란 감독 등이 후보에 올랐지만 모두 난색을 표한 상태다.



그랜트 전 감독의 전임이었던 주제 무리뉴 감독의 복귀설도 있었으나 무리뉴 감독이 최근 인터뷰를 통해 이같은 가능성을 일축했다.

사진=ligaeropa.com

서울신문 나우뉴스 박성조기자 voicechord@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