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길건, 휘성 작사 ‘태양의 나라’로 컴백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섹시가수 길건이 휘성의 지원사격 속에 3집 앨범으로 컴백했다.

길건은 28일 오후 2시 서울 홍대 인근에 위치한 클럽 NB2에서 3집 ‘Light of the World’의 쇼케이스를 열고 화끈한 의상과 잘 어우러진 뜨거운 무대로 팬들을 찾아왔다.

이날 금색 자켓과 비키니 수영복을 연상케 하는 의상을 입은 길건은 ‘태양의 나라’를 상징하듯 맨발로 무대에 올라 눈길을 끌었다.

‘파워풀함’을 3집 앨범의 컨셉으로 삼은 길건은 “한국의 유일한 ‘파워댄스 가수’로 불리고 있다는 얘기를 들었다. 그 호칭에 너무 기뻤고 이번 앨범에선 좀더 파워풀한 춤과 함께 그간 부족했던 가창력을 보완했다.”고 밝혔다.

길건은 “작년 선보인 ‘흔들어봐’가 여성스러움을 추구 했다면 이번 3집 앨범은 좀더 열정적이고 파워풀한 나의 모습을 느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3집 앨범 타이틀곡 ‘태양의 나라’ 작사를 가수 휘성이 맡았다는 점 또한 눈에 띈다.

길건은 “처음엔 ‘태양의 나라’가 휘성씨의 곡인 줄은 몰랐다. 이후 ‘곡이 너무 좋다’고 했더니 휘성씨 또한 ‘길건씨 한테 잘 어울릴 것 같다’고 말해줘서 너무 기뻤다.”고 에피소드를 전하기도 했다.

휘성은 지난 해 대표적인 히트곡 아이비의 ‘유혹의 소나타’를 작사해 히트 작사가의 면모를 과시하기도 했다.



이날 쇼케이스는 개그맨 오지헌이 사회를 맡았으며 동료가수 유리가 노래를 부르는 한편하리수-미키정 부부, 진주, 한스밴드, 서지영이 참석해 길건을 응원하기도 했다.

한편 길건은 3집 앨범 ‘Light of The World’ 쇼케이스를 시작으로 본격적인 활동에 나선다.

서울신문NTN 김경민 기자 star@seoul.co.kr / 사진=한윤종 기자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