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美언론 “亞영화 리메이크, 할리우드와 안맞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아시아 공포영화 리메이크, 할리우드와 맞지 않다.”

게임과 영화를 주로 다루는 미국 대중문화 사이트 ‘IGN.com’이 활발하게 진행되어 온 할리우드의 아시아 영화 리메이크가 한계에 이르렀다는 칼럼을 실어 눈길을 끌었다.

사이트는 이 칼럼에서 “아시아의 ‘공포 코드’가 세계 관객을 대상으로 보편적이지 못하다.”고 주장했다.

사이트는 “2002년 고어 버번스키의 ‘링’ 리메이크가 흥행에 크게 성공하면서 아시아 공포영화는 할리우드에서 ‘금광’처럼 인식됐다.”며 “이후 ‘주온’의 리메이크 ‘그루지’가 연이어 성공하며 이를 증명하는 듯 했다.”고 전했다.

이어 사이트는 “올해 할리우드에서는 이미 개봉한 ‘디 아이’를 비롯해 ‘셔터’ ‘The Uninvited’(장화, 홍련) 등 아시아 공포영화 리메이크 작품들이 이어진다.”며 “우리는 늪에 빠졌다.”고 덧붙였다.

사이트는 “불행한 것은 세계 관객들이 모두 같은 취향이 아니라는 점”이라며 “아시아 관객들은 시각적인 잔인함이나 특수효과 보다는 분위기와 음향에 두려움을 느낀다.”고 비교했다.

또 “아시아 제작자들은 예술적 자유를 미국 거대 스튜디오를 통한 흥행과 맞바꿀 필요가 있다.”며 “위기 상황에서 작은 것을 잃어 큰 성공을 얻어야 할 것”라고 전했다.



이어 사이트는 “한국의 ‘장화 홍련’의 리메이크는 원작의 내용을 이어 간다면 ‘일본-한국 공포영화’ 섹션에 들어가는 마지막 영화가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한편 칼럼을 읽은 네티즌들의 의견은 엇갈렸다. 많은 네티즌들이 “아시아 영화는 느리고 지루하다.”며 공감을 표시했지만 “할리우드의 교만”이라며 비판하는 네티즌들도 적지 않았다.

사진=’장화, 홍련’ 할리우드 리메이크 스틸 사진 (아리엘 케벨, 에밀리 브라우닝)

서울신문 나우뉴스 박성조기자 voicechord@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