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故이브 생 로랑, 데뷔 패션쇼 영상 화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난 1일 사망한 프랑스의 세계적인 디자이너 이브 생 로랑(Yves Saint Laurent)의 데뷔 영상에 애도의 물결이 이어지고 있다.

이 영상은 이브 생 로랑이 자신의 브랜드 ‘이브 생 로랑’을 출시한 1962년 촬영된 패션쇼 영상으로 2일 돈 미스 피플(don’t miss people)을 비롯한 프랑스 연예매체에 보도되며 화제가 되고있다.

어린시절부터 디자인에 재능을 보인 이브생 로랑은 1957년 크리스찬 디오르(Christian Dior)를 만나 4년 만인 21세 나이에 수석 디자이너가 됐다.

이후 독립해서 1962년 자신의 브랜드를 출시한 이후 여성들에게 처음으로 바지 정장을 유행시켜 패션의 혁명을 이루었다는 평가를 받았고 1985년에는 레지옹 도뇌르 훈장도 받았다.



유투브에 최초로 올려진 이 영상에는 헬레나 루빈스타인, 블랙 웰, 버지니아 포프, 재클린 케네디의 여동생 라지윌 등 유명인사들이 등장한다.

이 영상을 본 네티즌들은 “샤넬은 여성에게 자유와 편안함을 줬지만 이브 생 로랑은 여성에게 권력을 주었다.”, “16살부터 재능을 보인 천재라니, 대단하다.”, “그가 그리울 것이다.” 등 패션계의 천재 한명이 떠났다는 것에 대한 안타까움을 나타냈다.



사진= 유투브 영상캡처

서울신문 나우뉴스 김지아 기자 skybabe8@hotmail.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