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기무라 타쿠야·사와지리 日패션리더 1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일본에서 옷 잘 입는 패션리더들은 누구?

지난 16일 일본 최대 엔터테인먼트기업 ‘오리콘’은 “‘흉내내고 싶은 남성·여성 패션리더’로 각각 영화배우 기무라 타쿠야(木村拓哉)와 사와지리 에리카(沢尻エリカ)가 뽑혔다.”고 홈페이지에 밝혔다.

뛰어난 패션 감각과 자신만의 개성을 잘 표현해내는 일본 최고의 패션리더가 누구인가 묻는 이번 설문조사는 중·고등학생부터 40대까지의 남성과 여성 총 500명을 대상으로 인터넷 투표를 통해 실시했다.

조사결과 영화 ‘히어로’(HERO)로 최고의 인기가도를 달리고 있는 기무라 타쿠야와 최근 성의없는 홍보로 물의를 일으킨 사와지리 에리카가 각각 1위를 차지했다. 설문에 참여한 네티즌들은 “기무라는 옷을 자연스럽고 맵시있게 입어 뭘 입어도 어울리는 스타이며 사와지리는 자신의 개성이 마음껏 표출된 옷을 입어 귀엽다.”고 지지 이유를 밝혔다.

2위로 뽑힌 남·여스타로는 젊은 세대의 지지를 받은 실력파배우 츠마부키 사토시(妻夫木聡)와 패션모델 타나카 미호(田中美保)가 선정되었으며 두 스타 모두 특별히 차려입은 느낌이 없는데도 세련된 귀여움과 자연스러움의 패션을 선호해 따라하기 쉽다는 평가다.

이어 만능 엔터테이너인 후쿠야마 마사히루(福山雅治)와 하마자키 아유미(浜崎あゆみ)가 각각 3위에 뽑혀 패션리더로서의 자질을 인정받았다. 네티즌들은 “아유미는 언제나 유행을 선도해 헤어·네일·패션의 표본으로 가장 적합한 인물”이라는 반응이다.

이밖에도 인기그룹인 ‘킨키키즈’(Kinki Kids)의 도우모토 쯔요시(堂本剛), 영화배우 오다기리 죠(オダギリ ジョ), 영화 ‘첫눈’에 이준기와 출연해 화제가 된 미야자키 아오이(宮崎あおい)가 옷 잘입는 연예인으로 순위에 이름을 올렸다.

사진=위부터 시계방향으로 기무라 타쿠야, 츠마부키 사토시, 후쿠야마 마사히루, 오다기리 죠, 미야자키 아오이, 타나카 미호, 하마자키 아유미, 사와지리 에리카

서울신문 나우뉴스 주미옥 기자 toyob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