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포옹에 손키스까지”…日걸그룹, 과도 마케팅 논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일본 최고 아이돌 걸그룹 ‘AKB48’의 멤버들이 과도한 팬 마케팅 전략으로 논란을 사고 있다.

일본 매체 멘즈 사이조는 “지난 5일 도쿄에서 열린 팬미팅에서 AKB48의 인기 멤버 이타노 토모미(19)와 마에다 아츠코(19)가 과도한 팬미팅 행사로 인한 컨디션 악화로 도중 퇴장했다.”고 8일 보도했다.



퇴장한 멤버들은 병원진단 결과 각각 감기와 급성 위염을 진단받았고 이후 이들은 팬 블로그에 “도중에 퇴장해 버려 정말 죄송하다.”는 사죄의 글을 올린 것으로 전해졌다.

이번 팬미팅은 멤버들이 팬들과 직접 악수를 하며 간단한 대화도 나눌 수 있던 행사로 지난해 12월 발매된 AKB48의 19번째 싱글앨범을 구매한 팬들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AKB48은 데뷔 초부터 최근까지 새 음반을 발매할 때마다 무리하게 팬미팅을 진행, 팬들의 동원 수를 늘려온 것으로 알려져 왔다.

보도에 따르면 소속사는 AKB48의 악수회 뿐만 아니라, 사인회 그리고 투 샷으로 사진을 찍을 수 있는 사진 행사도 진행해 왔다. 또한 멤버 오호리 메구미가 솔로 싱글을 발표했을 때 팬들과 포옹하는 이벤트를 진행하기도 했다.



심지어 유닛 그룹 ‘이동복도주행대’는 싱글 앨범 ‘발렌타인 키스’를 발매에 맞춰 ‘나게(投げ)키스’ 행사도 개최한 것으로 알려졌다. 나게 키스는 자신의 손에 키스해 상대방에게 날리는 동작으로 소속사의 과도한 마케팅 전략이라는 후문이다.

이에 대해 한 일본 아이돌 잡지 관계자는 “장시간 기립 상태에서 방문하는 팬들과 웃는 얼굴로 악수하고 대화를 나누는 것은 중노동”이라며 안타까움을 표하기도 했다.

한편 이 매체는 “CD 판매가 수만 장이었던 무렵에는 이 같은 행사가 가능했지만 현재 밀리언 히트를 기록할 정도의 매출을 자랑하는 지금은 부담스러워 질 수 밖에 없다.”고 전했다.

사진설명=AKB48(위), 이동복도주행대(아래)

서울신문 나우뉴스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