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모닝구무스메, 한국인 비하 ‘눈꼬리 찢기’…혐한 논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일본의 대표 걸그룹 모닝구무스메가 ‘눈꼬리 찢기’로 한국인 비하 논란에 휩싸였다.

모닝구무스메 멤버 다나카 레이나는 지난 1일 자신의 블로그에 카메이 에리ㆍ미치시게 사유미와 함께 ‘한국인 흉내’라며 눈꼬리를 위로 치켜 올리고 ‘낚시눈’을 한 모습을 공개했다.

레이나는 카메이 에리가 눈꼬리를 잔뜩 치켜 올리고 있는 사진에 대해 “에리에게 뭔가 재미있는거 하자고 했더니 ‘자 그럼 이건?’이라고 말한 포즈다”고 설명했다.

이어 “한국인이라는데…어디가?”라며 “에리의 한국 이미지는 이런 느낌. 요즘 세상은 한국붐이네요”라고 짧은 소감을 덧붙였다.

발언자체는 장난스러웠으나 ‘눈꼬리 찢기’는 한국인뿐만 아니라 동양인들의 생김새를 비하 하는 의미로 자칫 논란에 휩싸일 수 있는 포즈다.

국내 네티즌들은 “이건 흉내가 아니라 비하잖아”, “자신도 동양인이면서 지금 누워서 침뱉기 하냐”, “쯧쯧 무식이 서말이면 용감해진다더니” 등 냉담한 반응을 보였다.

현지 네티즌들 역시 “한국인이라고 쓰면 어떻게 해?”, “이건 좀 위험한 거 아니야?”, “무책임한 소리하지 마”, “김치팬(한국인)이 화낼 거야” 등 레이나의 경솔한 행동을 지적했다.

사진 = 다나카 레이나 블로그

서울신문NTN 전설 기자 legend@seoulntn.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