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필리핀판 ‘마이걸’ 첫방…현지 호평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SBS 드라마 ‘마이걸’의 필리핀 리메이크 버전이 방영 첫 주 호평을 받으며 순조롭게 시작했다.

지난달 26일부터 방영된 필리핀판 마이걸이 시청자들을 실망시키지 않으면서 높은 시청률을 기록했다고 현지 국영방송 ABN-CBN이 보도했다.

시청률 통계가 정확히 발표되지는 않았지만 ABN-CBN측은 “누구를 만나거나 ‘마이걸’에 대해 얘기하는 것이 이상하지 않을 정도”라고 밝혔다.

방송 보도에 따르면 시청자들의 호평은 배역에 꼭 맞는 배우들의 호연 때문. 특히 주연 여배우 김츄(Kim Chiu)는 원작의 이다해와 적당히 차이를 둔 이미지로 시청자들로부터 ‘맞춤형 캐스팅’이라는 평가를 받았다.

동남아 전역에서 큰 인기를 누리고 있는 가수 겸 배우 김츄의 이번 드라마 출연은 캐스팅 과정부터 화제가 되어 왔다.

필리핀에서는 지난 2006년 한국의 원작 마이걸이 방영되어 높은 시청률을 기록하며 큰 인기를 얻었다. 이 때문에 필리핀판 리메이크는 기획 당시부터 많은 팬들의 우려를 낳았고 특히 원작 배우들의 인기가 현지 배우들의 부담으로 이어져 캐스팅의 난항을 겪었다.



원작에서 이동욱이 연기한 배역을 맡은 제럴드 앤더슨(Gerald Anderson)은 캐스팅 발표 당시 “일부 (이동욱의) 팬들이 이번 캐스팅에 대해 불만을 갖고 있다는 것을 알고 있다.”고 부담감을 토로하기도 했다.

한편 필리핀에서는 MBC 드라마 ‘내 이름은 김삼순’의 리메이크도 진행하고 있어 한국 드라마 리메이크 붐을 이어갈 전망이다.

사진=필리핀판 마이걸 남녀 주연배우

서울신문 나우뉴스 박성조기자 voicechord@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