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한고은ㆍ류진, ‘강적들’ 마지막회 깜짝 출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한고은과 류진이 3일 마지막회를 맞은 KBS 2TV 월화미니시리즈 ‘강적들’에 깜짝 출연해 눈길을 끌었다.

‘강적들’ 마지막회 후반부에서 ‘그들만의 에필로그’라는 타이틀로 1년 후의 모습을 보여주는 장면에 등장한 류진은 청와대로 복귀한 영진(채림 분)의 대통령 경호팀 선배로 출연해 엄격하고 깐깐한 성격의 모습을 보여줬다. 또 한고은도 당돌한 24기 신입 경호관으로 등장해 시청자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한고은과 류진은 극중 이름까지도 ‘경성스캔들’ 배역의 이름을 그대로 사용해 더욱 재미를 더했다.

류진은 ‘오필승 봉순영’을 통해 채림, 강은경 작가 그리고 ‘경성 스캔들’의 한준서 감독등과의 친분으로 ‘강적들’ 촬영 전부터 카메오 출연 의사를 밝혀오다 마지막 회에 출연했다. 한고은도 ‘경성스캔들’로 한준서 감독과 작품을 함께 한 경력이 있다.



두 사람이 깜짝 카메오로 출연한 KBS 2TV ‘강적들’ 마지막회는 시청률 조사기관인 TNS미디어 코리아 조사결과 8.4%(전국기준)의 시청률을 기록하며 끝을 맺었다.

서울신문NTN 서미연 기자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