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한국맥도날드 “임헌조 처장 발언 사실 무근”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임헌조 사무처장 발언은 사실이 아니다.”

5일밤 방송된 MBC 100분토론에서의 뉴라이트 임헌조 사무처장 발언과 관련 한국맥도날드 측이 반발하고 나섰다.

임헌조 사무처장은 이날 토론 패널로 나서 미국산 쇠고기의 안전성을 설명하며 “미국에서 소비되는 소 중 18%가 30개월 이상 된 소이며 맥도날드 등 햄버거(패티)로 사용된다.”고 밝혔다.

또한 “돈없는 우리 유학생도 즐겨먹는 맥도날드 햄버거에는 30개월 이상의 소가 사용되고 내장도 포함된다.”고 주장했다.

이같은 발언이 알려지자 불똥은 한국 맥도날드로 확산됐다. 한국맥도날드 측은 홈페이지 공지를 통해 “미국 맥도날드에 확인 결과 미국에서는 30개월 미만의 쇠고기(미국에서는 주로 미국산)를 패티로 사용한다.”며 “내장은 결코 들어가지 않는다.”고 해명했다.



또 “무책임 발언을 한 뉴라이트 측에 책임있는 해명과 사과를 촉구할 것”이라고 밝혔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