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스타들의 건강 적신호, 이대로 괜찮을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최근 2집 ‘So Hot’을 발표하고 바쁜 스케줄을 소화하고 있는 원더걸스 멤버 선미가 응급실로 실려가 많은 이들의 안타까움을 사고 있다.

선미는 10일 한 언론사와 인터뷰 중 호흡곤란 증세를 보여 응급실로 후송됐다. 혈액검사와 폐 엑스레이 촬영 결과 선미의 호흡곤란 원인은 과로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스타들의 과로로 인한 이러한 증세는 어제 오늘의 일이 아니다. 하루에 많게는 10개 이상의 스케줄을 소화하는 스타에게 과로는 필수적인 존재가 되기도 한다.

최근 가장 극단적인 사건이 바로 지난 4월 운명을 달리 한 거북이의 멤버 터틀맨(임성훈)이다. 그는 2005년 심근경색 수술을 받았다. 심근경색은 비만인 사람에게 흔히 나타나는 질병으로 심장혈관이 막혀 호흡곤란 증세를 보이게 되는 질환이다.

심근경색은 완치가 되지 않기 때문에 꾸준한 운동과 다이어트가 필요하다. 하지만 터틀맨은 “언제 쓰러질지 모르지만 무대에서 끝까지 노래하고 싶다.”는 의지로 과도한 스케줄을 모두 소화해 왔다.

이뿐 만이 아니다. 가수 방실이와 개그맨 조정현 등은 과도한 스케줄로 뇌출혈로 쓰러져 현재 제대로 거동조차 하지 못하고 있다. 99년 당시 조정현은 매일 프로그램 3개, 밤무대 9군데 등의 스케줄을 소화했다고 밝힌 바 있다.

대중에게 사랑을 많이 받는 스타일수록 이러한 일은 더욱 빈번하게 일어난다. 2006년을 기점으로 ‘제8의 전성기’를 누리고 있는 박명수는 각종 방송출연과 사업을 진행하다 끝내 고열을 호소해 병원 응급실로 실려가 치료를 받았다.

하지만 그는 5시간여의 휴식을 취한 후 자신이 진행하던 MBC 라디오 ‘박명수의 펀펀라디오’ 녹음을 위해 복귀했다.

최고의 톱스타 이효리 역시 2007년 MBC ‘대학가요제’를 마치고 장염으로 병원에 입원해 치료를 받았다. 이효리는 당시 “앞으로 식사를 규칙적으로 하고 과로를 줄여야겠다.”고 밝힌 바 있다.

과로는 최고의 인기를 구가하는 아이돌 그룹의 멤버들에게는 더욱 자주 일어난다. 동방신기의 리더 유노윤호는 작년 일본 전국투어를 진행하다 목에 무리와 함께 몸살과 과로가 겹치면서 귀국해 치료를 받았다.

슈퍼주니어의 멤버 강인 역시 영화 ‘꽃미남 연쇄 테러사건’과 슈퍼주니어의 신곡 ‘행복’의 홍보 일정이 겹치면서 무리한 스케줄을 소화하다 피로가 누적돼 모든 일정을 취소하고 병원에서 휴식을 취했다.

하지만 이들은 최악의 몸 상태에도 불구하고 충분한 휴식을 취하지 못한다. 이들은 대중의 사랑과 관심을 먹고 사는 스타이기 때문에 자칫 오랜 휴식을 취했다가는 대중에게 그대로 잊혀질 수 있기 때문이다. 그래서 이들은 짧은 휴식을 취한 후 다시 예정되어 있는 스케줄을 소화한다.



특히 인기스타의 경우 스케줄이 1년 전부터 잡혀 있는 경우가 대다수이기 때문에 이를 취소하기에는 어려움이 따를 뿐 아니라 대중과의 약속을 지키기 위해 아픈 몸을 이끌고도 내색 하나 없이 대중 앞에 선다.

이들의 대중의 사랑을 먹고 사는 직업을 선택한 한 앞으로도 당분간 이들의 이러한 사건이 끊임없이 발생할 테지만, 그들을 안타까운 시선으로 지켜보는 팬들의 시선 또한 외면해서는 안 된다.

서울신문 NTN 서미연 기자 / 사진 = MBC, 엠넷, 조민우 기자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