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대단하다”…주한외국인에 비친 촛불시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미국산 쇠고기 반대 촛불시위가 단지 한국인만의 시위는 아니었다. 시위장소 곳곳에는 파란 눈의 외국인도 종종 눈이 띄었다.

학생, 직장인, 여행객인 이들 외국인의 눈에 비친 촛불 시위는 ‘대단’ 하면서도 ‘재미있는’ 광경이었다.

혼자서 한국을 여행하고 있다는 독일인 데이비드 클럽 (24·David Clubb)은 “독일에서도 시위는 종종 있었지만 이 정도로 많은 사람이 모인 시위는 처음”이라며 “대단하다”고 말했다.

얼마 전 미국인에서 한국인으로 귀화했다는 중앙대 학생 김승현(24ㆍ사진 왼쪽)씨도 “직접적으로 민주주의를 표출한다는 면에서 굉장히 긍정적인 현상”이라고 평가했다.

“집 근처라 구경 나왔다.”며 재미있는 축제로 생각하는 외국인도 있었다. 영어를 가르친다는 미국인 제리 (31·Jerry)씨는 “흥분된다!”(exciting)며 “(시위가)쇠고기 때문인 건 아는데 자세한 내막은 모른다.”고 답했다.

또 “여자친구가 한국인인데 쇠고기 수입에 반대하는 시위를 한다.”며 “난 자세히 모르지만 여자친구가 싫어하니 나도 싫다.”고 말했다.

반면 시위에 적극적으로 참여하는 외국인도 있었다. 한국에 온 지 1년 남짓 됐다는 캐나다인 에밀리 (23·Emily)는 카메라를 들고 청와대 쪽으로 향하고 있었다. “어디로 가는지 아느냐?”는 기자의 질문에 “대통령에게 항의하러 청와대로 간다.”고 답했다.

에밀리는 “쇠고기 수입 문제 뿐 아니라 대통령의 소통방식에 한국인들이 화 난 것 같다.”며 “시위에 무관심한 외국인들도 자세한 내막을 알고 나면 공감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시위에서 만난 외국인들은 대부분 촛불시위를 촉발시킨 이유를 잘 알고 있었고 한국인들의 분노에 대체로 공감했다.



시위가 반미 감정으로 번질 것이라는 일부 언론의 우려에 미국인 제리 씨는 “2002년 반미 감정이 고조됐을 때 한국에 왔고 그 뒤로 반미 시위가 종종 있었지만 한국인들은 미국인에게 항상 친절했다.”고 말한 뒤 다시 시위대 속으로 사라졌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김지아 기자 skybabe8@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