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김성은, 도지원과 180도 다른 모습으로 변신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KBS 2TV ‘서울뚝배기’(극본 김운경, 연출 이덕건)의 외동딸 ‘강혜경’으로 출연해 열연을 펼치고 있는 탤런트 김성은이 안반극장의 새로운 ‘완소녀’로 떠올랐다.

원작의 도지원과는 180도 다른 쾌활한 연기를 펼치며 사랑스러운 말괄량이로 시청자들의 사랑을 받고 있는 것.

원작 ‘서울뚝배기’의 도지원이 차분하고 청순한 캐릭터이었다면 ‘돌아온 뚝배기’의 김성은은 천방지축 왈가닥 연극영화과 여대생으로 완벽변신에 성공했다.

또한 김성은은 ‘서울뚝배기’의 새 종업원 박만봉(강경준 분)과 지배인 김광호(정민 분)와 삼각관계를 형성하며 극의 긴장감을 더하고 있다.



시청자들은 “깜찍하고 귀여운 김성은 자꾸 보고싶다.”, “강경준과 티격태격하는 모습이 귀엽다.”, “원작과 전혀 다른 느낌이다.”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한편 우리네 이웃들의 진솔하고 정겨운 삶을 따듯하게 그린 KBS 2TV 일일드라마 ‘돌아온 뚝배기’는 매주 월~금 오후 7시 40분 방송된다.

사진 = 싸이더스hq

서울신문 NTN 서미연 기자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