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자우림 “한 가족처럼 작업한 앨범으로 컴백”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록밴드 자우림(이선규, 김윤아, 구태훈, 김진만)이 2년 만에 7집 앨범 ‘루비 사파이어 다이아몬드’(Ruby Sappahire Diamond)를 발매하고 첫 쇼케이스를 가졌다.

자우림은 오후 3시 서울 광화문 KT아트홀에서 7집 앨범 발매기념 쇼케이스를 통해 새 앨범 수록곡 들을 소개했다.

‘오,허니(Oh, Honey)’로 시작된 이날 쇼케이스는 “역시 자우림!”이라는 탄사가 나오기에 충분했다.

‘행복한 왕자’와 타이틀곡 ‘카니발 아무르’로 이어진 자우림의 무대는 7집을 발매한 밴드라는 생각이 들지 않을 정도로 활기차고 발랄했다.



마지막 곡 ‘반딧불’로 7집 앨범에 수록된 4곡을 공개한 자우림은 이번 앨범에 대해 “11년 만에 자우림 다운 음악을 찾았다.”고 설명했다.

자우림의 리더이자 기타리스트 이선규는 “그 동안 음악을 하면서 ‘자우림’이라는 밴드의 음악이 어떤 것인지를 몰랐는데 여러분들이 타이틀곡 ‘카니발 아무르’에 대해 ‘자우림 다운 곡’이라고 했다.”며 “11년 만에 자우림 다운 음악을 찾은 것 같다.”고 설명했다.

지난 2006년 발매된 6집 2년 가까운 시간 동안 자우림은 내외적으로 많은 변화를 겪었다.

러브 공작단 이라는 자신만의 회사를 설립했으며 보컬 김윤아가 지난해 10월 득남하기도 했다.

김윤아는 “사실 이번 음반을 준비하면서 개인적인 일로 운신이 힘들었다. 하지만 멤버들이 수지에 있는 내 작업실로 와줘서 멤버들에게 너무 감사하다.”며 “이번 앨범은 정말 한 가족 같이 작업했다.”고 멤버들에 대한 감사를 전했다.

이에 대해 자우림의 드러머 구태원은 “덕분에 처음으로 깨끗한 환경에서 작업했다. 앞으로의 앨범도 (김)윤아 집에서 해야겠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올해로 활동 11년째를 맞는 자우림은 7집 앨범 ‘루비 사파이어’를 통해 다시 한번 가요계를 보랏빛 비로 적실 계획이다.

자우림은 오는 7월 4일 오후 8시 30분 서울 올림픽 공원 테니스 경기장에서 7집 앨범 발매기념 콘서트를 개최한다.

서울신문NTN 김경민 기자 star@seoul.co.kr / 사진=조민우 기자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