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의 세계

‘새끼 쥐’ 키우는 어미 고양이 화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고양이와 쥐의 동침?

일반적으로 고양이와 쥐는 천적관계인 것으로 알려져 있다.

그러나 쥐를 자식처럼 돌보고 젖까지 물리며 키우는 고양이가 중국 네티즌 사이에서 화제가 되고 있다.

중국 산둥(山東)성 옌타이(烟臺)시에 살고 있는 쑨(孫)씨는 고양이 5마리를 키우고 있다. 창고를 개조해 고양이 방으로 만든 쑨씨는 어느 날 놀라운 광경을 목격했다.

어미 고양이의 젖을 물고 있는 새끼 고양이 4마리 사이에서 작은 쥐 한마리가 아옹다옹 자리다툼을 하고 있었던 것.

몸길이 7cm 가량의 작은 새끼 쥐는 어미 고양이 앞에서도 전혀 두려워하는 기색이 없었으며 다른 새끼 고양이들과 함께 방을 뛰어다니며 장난을 쳤다.

더욱 사람들을 놀라게 한 것은 어미 고양이의 눈빛. 주인 쑨씨는 “어미 고양이가 자신의 젖을 물고 있는 새끼 쥐를 보는 눈빛이 매우 온화하고 애정이 넘쳤다.”며 “마치 자기 새끼를 보는 듯한 눈빛이었다.”며 놀라워했다.


이를 지켜본 주민들은 “고양이가 너무 집에만 살아서 야생 감각을 잃은 것이 분명하다.”, “쥐의 담력이 남다르다.”, “새끼를 낳은 뒤 모성애가 넘치는 어미 고양이가 넓은 아량을 베푼 것” 등 ‘천적의 동침’에 각기 다른 해석을 하고있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