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5명의 남편 살해 혐의받는 ‘공포의 미망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무려 5명의 남편을 살해한 혐의로 76세의 한 미망인이 경찰 조사를 받고 있다. 미국 노스캘로라이나 샤로테 경찰은 76세 노인인 베티 뉴머에 대해 남편 살인 교사 혐의로 조사중이다.

베티 노인은 먼저 86년 킬러를 고용해 남편 해롤드 잰트를 살해했다는 정황을 경찰이 포착해 조사중이다.

이것만이 아니다. 52년의 첫 결혼을 포함해 패티의 남편 5명 모두가 의혹을 남긴 채 사망했다. 또한 남편들을 모두 군출신이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플로리다에서 거주할 때 살았던 두번째와 세번째 남편은 권총 자살로 사건이 종결되었지만 가족들은 타살이라는 주장을 굽히지 않고있다.

또한 사망한 남편의 가족들은 군인이었던 남편의 연금과 생명 보험 등을 가로채기 위한 범행이라고 주장했다.

5명 남편들의 미망인인 베티는 법정으로 부터 고령임을 감안, 50만 달러의 보석금이 책정된 상태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명 리 미주 통신원 starlee07@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