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록그룹 ‘주다스 프리스트’ 9월 최초 내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전설의 록 그룹’ 주다스 프리스트(Judas Priest)가 9월 최초로 내한 공연을 갖는다.

지난 74년 데뷔해 영국은 물론 세계적인 록그룹으로 자리 잡은 주다스 프리스트는 헤비메틀이라는 장르의 선구자 이기도 하다. 데뷔 후 주다스 프리스트는 ‘Hell Bent For the Leather’, ‘Painkiller’, ‘Victim of Changes’등 수많은 히트곡을 배출하면서 헤비메틀 역사의 한 획을 그었다.

승승장구하던 주다스 프리스트는 보컬 롭 핼포드가 지난 93년 탈퇴하면서 쇠퇴기를 맞기도 했다. 침체기를 겪어오던 주다스 프리스트는 2004년 롭 핼포드가 컴백하면서 2005년 재결성작 ‘Angel of Retribution’을 발매했다.

국내에서도 발라드 넘버 ‘Before the Dawn’으로 수많은 팬들을 거느리고 있는 주다스 프리스트는 19일 자신들의 38년 역사를 담은 새 앨범 ‘노스트라다무스’를 19일 발매했다. 이번 앨범 ‘노스트라다무스’는 주다스 프리스트가 최초로 시도하는 두 장짜리 스튜디오 앨범이자 컨셉트 앨범으로 현악 사운드를 적극적으로 담아 눈길을 끈다.

주다스 프리스트는 새 앨범 발매와 함께 오는 9월 내한 공연을 결정, 한국팬들을 최초로 만날 계획이다.

주다스 프리스트 내한 공연은 오는 9월 21일 오후 7시 서울 송파구 방이동 올림픽 공원 체조경기장에서 그 화려한 막을 올린다.

사진=소니BMG

서울신문NTN 김경민 기자 star@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