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밤이면 밤마다’ 위기의 MBC 구원투수 될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오늘 저녁(23일) 첫 방송을 앞두고 있는 MBC ‘밤이면 밤마다’(극본 윤은경ㆍ연출 손형석)가 위기의 MBC를 구할 수 있을까?

MBC는 현재 이서진, 한지민 주연의 특별기획 ‘이산’이 물러감에 따라 시청률 부진을 겪고 있다. 특히 지난주 ‘천하일색 박정금’을 제외하고는 시청률 10위권 안에 든 프로그램이 단 한 편도 없었으며 이 조차도 8위를 기록, ‘밤이면 밤마다’에 거는 기대가 크다 .

더욱이 수목 드라마 ‘스포트라이트’는 SBS ‘일지매’와 KBS 2TV ‘태양의 여자’에 밀리고 있으며, 주말 드라마와 일일 드라마 역시 타 방송국 프로그램에 비해 저조한 시청률을 기록하고 있다.



그러나 오늘 첫 방송을 앞둔 ‘밤이면 밤마다’는 이미 최고의 시청률을 맛본 ‘파리의 연인’의 이동건과 ‘내이름은 김삼순’의 김선아가 주연을 맡고 ‘겨울연가’로 호평 받은바 있는 윤은경 작가가 집필해 방송 전부터 화제를 모으고 있다.

이미 지난주 첫 방송한 SBS ‘식객’이 월화 드라마의 돌풍을 예고하고 있는 가운데 오늘 첫 방송을 앞둔 ‘밤이면 밤마다’가 위기의 MBC를 구할 구원 타자가 될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서울신문NTN 서미연 기자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