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NOW 현장③] “딩동댕동~ 전국~ 노래자랑~”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딩동댕동~ 전국~ 노래자랑~’

매주 일요일 오후 12시 10분이 되면 어김없이 낯익은 실로폰 소리가 울러 퍼진다. 1980년 시작해 28년 동안 꾸준하게 사랑 받고 있는 대한민국 최장수 프로그램 KBS 1TV ‘전국노래자랑’의 뜨거웠던 현장에 서울신문NTN이 함께했다.

# 모든 세대의 흥겨운 잔치 ‘전국노래자랑’



이른 아침 9시 전남 영광의 법성포 단오축제 특설무대에 하나 둘 사람들이 모여들기 시작했다. 전라북도 고창에서 영광까지 한걸음에 달려 왔다는 한 할머니는 “‘전국노래자랑’을 보기 위해 이른 아침부터 서둘렀다.”며 “대한민국 국민치고 이 프로그램을 좋아하지 않는 사람이 어디이겠느냐”고 다소 흥분된 모습을 보였다.

본 녹화를 앞두고 10시부터 15팀의 출연진들이 무대 옆 대기실로 모여들었다. 이 중 가장 눈에 띄는 출연자는 60세의 ‘항아리 아저씨’ 김대일씨. 빨간 바지에 노란 스웨터와 색색의 매니큐어까지 다소 파격적인 모습의 항아리 아저씨는 벌써 이번이 3번째 출연이란다.

SBS ‘놀라운 대회 스타킹’에 출연한 이색 경력이 있을 정도로 다양한 끼를 자랑하는 항아리 아저씨는 이 날에도 웬만한 사람보다 더 무거운 항아리를 짊어진 채 무대에 올라 많은 이들을 놀라게 했다.

출연자들이 리허설로 긴장된 순간을 보내고 있는 그 순간 MC 송해는 이른 아침부터 현장에 나와 이곳 저곳을 살피느라 분주한 모습이다. 다른 이들보다 일찍 현장에 도착한다는 그는 점심시간이 되자 스태프가 마련한 식당에서 준비된 차려진 점심을 거부한다.

그리고 그는 어느 때와 마찬가지로 법성포 단오축제를 위해 마련된 간이 식당에서 이웃들과 어울려 점심을 먹는다. 그런 그의 모습이 어색하지 않은 건 그가 바로 송해이기 때문이다.



오후 1시 많은 이들이 환호 속에 본 녹화가 시작됐다. MC 송해가 먼저 무대에 올라 관객들의 흥을 돋우기 시작한다. 박수를 유도하는 것부터 응원을 위한 현수막 위치까지 하나하나 세심하게 신경 쓰던 그가 “전국노래자랑~”을 외치자 사람들의 환호성이 쏟아진다.

모두 15명의 출연자가 모인 ‘영광편’은 18살의 남학생부터 60살의 할아버지까지 3대가 어우러진 신나는 노래 마당이었다. 현당, 현숙, 김수희 등의 트로트 가수부터 영광의 홍보대사이자 KBS 2TV ‘돌아온 뚝배기’에서 열연 중인 중견 탤런트 김성환이 무대에 올라 사람들의 재미를 더했다. 그렇게 ‘전국노래자랑’은 사람들의 큰 축제로 막을 내렸다.



서울신문NTN(영광) 서미연 기자 / 사진 = 한윤종 기자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