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NOW 현장①] 송해 “전국노래자랑 이야기 들어볼래?”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원조 국민 MC 송해. 그는 25년째 KBS 1TV ‘전국노래자랑’의 MC로 활약 중이다. ‘전국노래자랑’하면 송해의 구수하고 친숙한 입담이 가장 먼저 떠오를 정도로 송해는 ‘전국노래자랑’에서 빼놓을 수 없는 존재가 됐다.

올해 82세라는 고령의 나이에도 전국 방방곡곡을 누비는 MC 송해를 전라남도 영광에서 만나봤다.

84년부터 ‘전국노래자랑’의 MC를 맡았다. 남다른 기분이 들 것 같은데?

오랜 시간 MC를 봐서 그런지 단순히 내가 진행하는 프로그램이다 생각하기 보다는 나와 같이 인생을 즐기는 프로그램이라는 생각이 강하다. 25년이란 세월 동안 전국은 물론 평양, 일본, 미국 등 안 다녀 본 데가 없다. 힘들다는 생각보다는 공개프로그램으로서 대단한 시도를 하고 있다는 생각에 뿌듯할 뿐이다.

자주 녹화를 다니는 것이 힘들지는 않는가?

타 프로그램의 MC는 스튜디오에서 녹화를 하지만 우리는 특성상 한 컷을 찍더라도 전국을 다녀야 한다. 평균 일주일에 한 번씩 다니는데, 요즘 같이 날씨가 좋을 때는 미리 녹화를 해 더 자주 다닌다.

하지만 힘 안 드는 일이 어디있겠는가. 그러나 ‘전국노래자랑’은 내 스스로 희망을 가지고 떠나기 때문에 전혀 힘들지 않다. 오늘은 또 어떤 분이 새로운 무대를 만들어 줄까 하는 기대와 희망이 나를 설레게 한다.

‘전국노래자랑’의 MC로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것이 있다면 무엇인가?

MC가 빨리 풀어야 하는 것이 바로 돌발상황이다. 무대에 오르는 이들은 프로가 아니고 아마추어이기 때문에 언제 일어날지 모르는 돌발상황을 MC가 빨리 감지해야 한다. 녹화 전 출연자와 대화를 통해 그들의 장기를 발굴해줘 무대에서 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것이 MC의 몫이라 생각한다.

오랜 기간 MC를 할 수 있는 송해 만의 비법은 무엇이라 생각하는가?

오랜 시간 진행하다 보니 많은 사람들을 만나게 된다. 이 세상에 사람이 사람을 대하는 것만큼 힘든 일은 없다. 난 사람들을 많은 아는 것 자체가 최고의 재력가라 생각하고 그 사람이 바로 송해다. 차를 타도 차비를 받지 않고, 식당에 가도 식대를 받지 않는다.

아마도 그동안 기쁜 마음으로 사람을 대하다 보니 그렇게 된 것 같다. 많은 이들에게 엔드르핀을 뿌려 주는 것이 바로 나의 가장 큰 장점이라 생각한다.

그동안 에피소드도 많았을 것 같은데?

‘전국노래자랑’은 평소 우리 생활을 그대로 옮겨 시청자들에게 전해주는 프로그램이다. 그러다 보니 돌발상황도 많이 생긴다. 출연자들이 스타킹을 머리에 씌우기도 하고 음식을 입에 쑤셔 넣기도 한다.

그런데 이는 나를 무시하거나, 골탕을 먹이려는 게 아니다. 그렇기에 출연자들의 이런 행동 또한 그들이 무안하지 않게 도와준다. 출연자도 만 3세부터 103세까지 다양한 세대가 노는 프로그램이 바로 ‘전국노래자랑’이 가진 특징이다.

요즘 후배 MC들이 존경하는 MC로 많이 뽑는데 기분이 어떠한가?

사실 그 이상 뿌듯한 게 없다. 선배로서 모든 후배들이 대견스럽다. 그런데 고정적으로 MC를 하고 있는 후배들을 보면 아쉬운 점이 있다. 그들이 조금 더 극성이었으면 한다. 단순히 말로 그치는 것이 아니라 극의 재미를 더할 수 있는 행동이 있었으면 좋겠다.

‘전국노래자랑’을 사랑하는 시청자들에게 한 마디



실로폰과 함께 사는 인생이라고 할 만큼 오랜 시간을 ‘전국노래자랑’과 함께해 왔다. MC는 정년퇴직이 있는 것이 아니기 때문에 기력이 다할 때까지 전국을 누비며 출연자들과 호흡하고 싶다.

기계도 10년 만 안 쓰면 수리해야 하지만 난 늘 돌아가고 있기 때문에 녹슬지 않는다. 시청자들이 ‘전국노래자랑’을 통해 하나가 됐으면 좋겠다.

서울신문NTN(영광) 서미연 기자 / 사진 = 한윤종 기자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