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톰크루즈 영화 ‘발키리’ 사진조작설로 구설수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톰 크루즈 주연 영화 ‘발키리’(Valkyrie)의 홍보용 사진에 사용된 이미지가 ’조작된 역사자료’라는 의혹이 제기됐다.

미국 유력언론 ‘워싱턴포스트’가 운영하는 온라인매체 ‘슬레이트’(Slate.com)는 발키리의 홍보용 사진에 사용된 클라우스 폰 슈타우펜베르크(Claus von Stauffenberg)의 초상화가 조작됐다고 지적했다. 클라우스는 아돌프 히틀러 암살을 시도했던 보수 민족주의자로 발키리는 그의 실패한 암살시도를 그린 영화다.

문제의 홍보 사진에는 영화 속 톰 크루즈와 클라우스의 이미지가 나란히 배치되어 있는데, 슬레이트는 영화사측이 이들의 닮은 점을 강조하기 위해 클라우스의 초상화를 컴퓨터로 조작했다고 주장했다.

슬레이트는 영화사 유나이티드 아티스츠(United Artists)가 배포한 사진과 AP통신사 자료 사진을 비교하며 “코와 입, 턱 등이 다르다. 또 옆모습에서 보이는 두상도 다르다.”고 구체적인 ‘조작부위’도 밝혔다.

그러나 영화사측은 “톰 크루즈의 이미지가 실제로 그와 닮았을 뿐 조작은 없었다.”며 “슬레이트 기자들이 사진 조사를 충분히 하지 않아 우리가 사용한 것과 같은 이미지를 찾지 못했던 것”이라며 ‘조작설’을 전면 부인했다.

한편 영화 발키리는 제2차 세계대전이 한창이던 1944년 2차 세계대전 중 히틀러를 암살하기 위한 독일 장교들의 영웅적이었으나 알려지지 않은 실화를 영화화한 작품이다.

톰 크루즈의 독일 촬영이 거부되는 등 우여곡절 끝에 제작을 마친 발키리는 2009년 2월 13일 개봉할 예정이다.

사진=캐나다 CTV 인터넷보도 캡처

서울신문 나우뉴스 박성조기자 voicechord@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