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한예슬, 신인여우상 수상 “채찍질이라고 생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한예슬이 제45회 대종상 시상식에서 신인여우상을 수상했다.

26일 오후 8시 50분부터 서울 삼성 코엑스 컨벤션홀에서 열린 제 45회 대종상 시상식에서 ‘용의주도 미스 신’의 한예슬은 신인여우상을 수상하는 영광을 안았다.

‘용의주도 미스 신’을 통해 지성과 미모를 겸비한 미스신 역으로 성공적인 스크린 데뷔를 치른 한예슬은 “지금 너무 행복해서 목소리가 떨린다. 어떤 소감을 말씀 드려야 할지 모르겠지만 너무 행복하다.”고 수상소감을 밝혔다.

이어 한예슬은 “이 상은 마냥 행복해야만 하는 상이 아니라 배우로서 노력하라고 주는 채찍질이라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수상의 영광을 안기 전, 신인감독상 시상자로 나선 한예슬은 “어제 밤에 고양이가 품에 들어왔다 나갔다 하는 꿈을 뀠다.”며 “품에서 자꾸 고양이가 나가 신인여우상을 수상할 수 있을 지 모르겠다.”고 수상을 앞둔 심경을 밝히기도 했다.

최기환 아나운서와 김아중의 진행으로 열린 제 45회 대종상 시상식은 지난해 5월부터 올해 4월까지 국내에서 개봉한 한국 영화 중 30편이 본심에 올라 치열한 심사를 거쳤다.

사진 = 조민우 기자

서울신문 NTN 정유진 기자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