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UAE 주장 “한국·호주 두렵지 않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한국축구 두렵지 않다.”

아랍에미리트(UAE) 축구대표팀의 주장 압둘라힘 주마(27·알 와다)가 월드컵 최종 예선에서 같은 조에 속한 한국에 대해 자신감을 나타냈다.

압둘라힘은 지난 27일 조 추첨 결과발표 직전 자국 언론들과의 인터뷰에서 “한국과 호주의 전력이 강한 것은 인정하지만 두렵지는 않다.”고 밝혔다.

압둘라힘은 “한국은 아시아팀 중 가장 좋은 월드컵 전적을 갖고 있다. 박지성과 이영표, 이동국 등의 빅리그 경험은 (경기에서) 여러 가지 강한 모습으로 나타난다.”면서도 “어차피 한국과 호주 중 한팀은 만나야 한다.”며 각오를 다졌다. 이어 “특히 우리 홈경기에서 우리에게 오는 찬스에 집중하겠다.”고 덧붙였다.

또 호주에 대해서는 “아시아 최강의 팀 중 하나인 것은 분명하다.”면서도 “그러나 해외파 없이는 경기가 풀리지 않는 모습을 보였다.”고 평가했다.



한편 암둘라힘은 일본과 우즈베키스탄을 “한국과 호주에 이어 가장 강한 팀”이라며 피하고 싶은 팀으로 꼽았다.

또 “우리가 홈경기를 모두 이기고 모든 경기에 최선을 다한다면 우리에게도 좋은 기회가 올 것”이라고 전의를 다졌다.

사진=UAE ‘thenational.ae’ 보도화면

서울신문 나우뉴스 박성조기자 voicechord@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