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서해안 콘서트, 결국 김장훈 없이 끝나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김장훈의 서해안 콘서트’가 결국 김장훈이 없는 가운데 막을 내린다.

김장훈은 28일 오후 7시 45분 충남 보령시 신흑동 공영주차장 특설무대에서 열린 ‘김장훈의 서해안 페스티벌’무대에 올라 노래를 부르던 중 오후 9시 40분께 갑자기 쓰러졌다.

공연 시작 전 취재진을 만난 자리에서 “공연을 준비하느라 일주일 간 하루에 한시간 밖에 잠을 자지 못했다.”고 말한 김장훈은 결국 무대에 올라 노래를 부르던 중 실신했으며 인근 병원으로 긴급히 후송됐다.

다행히 김장훈은 이송 중 정신을 차렸으나 정밀 진단 및 안정을 취하기 위해 남은 콘서트에는 참여하지 못할 전망이다.



김장훈 측 관계자는 “김장훈이 이번 콘서트 준비를 위해 거의 잠을 자지 못했다. 무대에 오르기 전에도 식은땀을 연신 흘렸다.”며 몸 상태를 전했다.

기름 유출 사고로 인해 큰 타격을 입은 서해안의 복구와 경제를 살리기 위해 마련된 ‘김장훈의 서해안 콘서트’는 김장훈 없이 아쉬운 끝을 맺게 됐다.

서울신문NTN(충남 보령) 김경민 기자 star@seoul.co.kr /사진=김경민 기자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