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이정현, 성대결절로 결국 ‘대왕세종’ 하차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가수 겸 연기자 이정현이 지난 28일 방송을 끝으로 KBS 2TV ‘대왕 세종’에서 하차했다. 성대 결절로 인해 3개월간 안정이 필요하다는 의사의 진단에 따른 불가피한 결정이다.

이정현은 지난 3월부터 6월까지 ‘대왕 세종’ 촬영과 중국 내 음반 발매 및 10월로 예정된 중국 전국 투어 콘서트 등 무리한 스케줄을 소화하는 강행군을 펼쳤다. 그러던 중 지난 6월 중순 갑자기 목소리가 나오지 않아 급히 병원을 찾았고 “성대 결절이며 한 달은 절대 안정이 필요하고 3개월간 성대 사용을 자제해야 한다”는 진단을 받았다.



이정현은 “첫 사극이라 준비를 많이 했는데 너무 안타깝고 시청자 분들에게도 죄송하다.”며 “빨리 회복해서 더 좋은 모습을 보여 드리겠다.”고 아쉬운 소감을 전했다.

10월로 예정된 중국 전국 투어 콘서트에 대해서는 “가능하다면 강행할 것”이라며 “현재 중국 내 한류 열풍은 많이 침체된 상태인데 한 달간 집중 치료를 받고 준비에 만전을 기할 것”이라고 밝혔다.

사진=예당 엔터테인먼트

서울신문NTN 김경민 기자 star@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