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도시가 잠기면…5만명 거주 수상도시 추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해수면 상승으로 도시가 잠기면 어디서 살아야 할까?

이런 고민에 대한 해결책으로 ‘수상도시’ 건설이 추진되고 있다.

영국 데일리메일은 “벨기에의 유명 건축가 빈센트 콜버트가 수상도시 조형도를 공개했다.”며 “해수면 상승으로 잠겨버린 대도시의 피난처가 될 것”이라고 4일 보도했다.

아직 디자인 단계에 머물러 있는 이 수상도시의 이름은 ‘수련 잎 도시’(Lilypad city). 이름처럼 수련 잎 모양으로 설계된 조형도가 공개되자 많은 해외 언론의 주목을 받고 있다.

5만 여명이 거주 가능한 이 도시는 도시 안에서 모든 생활이 가능할 수 있도록 설계됐으며 태양열이나 풍력 등 지속가능한 에너지를 이용한다는 계획이다.

콜버트는 “많은 나라들이 댐이나 해변을 더 크고 튼튼하게 만드는 데 수 조원을 쓰고 있다.”며 “수상도시는 해수면 상승에 대한 장기적이고 현실적인 해결책이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한편 세계기후변화협의회 (IPCC)에 따르면 2100년까지 해수면은 88cm 가량 상승할 예정이다. 이로 인해 물에 잠길 가능성이 있는 나라에는 런던, 뉴욕, 도쿄 등 세계 최고의 대도시들이 포함돼 있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김지아 기자 skybabe8@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