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강호동, 기부문화 확산 ‘천사바이러스’로 나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불우한 어린이 환자를 돕기 위한 훈훈한 인간 바이러스가 출현했다.



서울대의대 2학년 학생들과 교수들은 2일 서울대의대 제2 강의실에서 중증·희귀질환 어린이환자를 위한 ‘1004(천사) 바이러스’ 캠페인을 열었다.



이날 캠페인에서는 방송인 강호동씨와 의대생 대표 4명(조재소·김도환·허용·이준희)을 천사 바이러스로 임명했다. 이들은 캠퍼스 내 동료 학생들과 서울대병원 의사 등을 시작으로 온 사회에 바이러스를 전파하는 활동에 나선다.



강호동씨는 “연예활동을 통해서 많은 천사바이러스를 전파시켜 나갈 것”이라며 “환자분들께 세상을 살아가는 이유에 대해 많이 가르쳐주는 의사가 되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천사바이러스 캠페인에 동참하는 사람들은 약정을 통해 매월 1004원씩 서울대 어린이병원 후원회에 기부하게 된다.

서울신문 나우뉴스TV 손진호기자 nasturu@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