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한예슬, 닮은꼴 애니 캐릭터 더빙…“색다른 경험 즐거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배우 한예슬이 애니메이션 ‘몬스터 vs 에이리언’ 더빙 스틸을 공개했다.

한예슬은 오는 4월23일 국내 개봉하는 최초의 인트루 3D(Intru 3D) 애니메이션 ‘몬스터 vs 에이리언’ 한국어판 주인공을 맡아 최초로 목소리 연기에 도전했다. 한예슬은 지난 3월 초 약 3일간 더빙 연기를 펼쳤다.

‘슈렉’ ‘쿵푸팬더’ 드림웍스가 내놓은 ‘몬스터 vs 에이리언’은 처치곤란이었던 몬스터들이 지구를 침략한 에이리언에 맞선 의외의 활약을 펼쳐 인류의 희망으로 급부상하는 이야기를 그린다.

평소 귀엽고 애교 있는 목소리가 매력적인 한예슬은 ‘거대렐라’역 목소리 더빙을 담당했다. 한예슬이 연기하는 ‘거대렐라’는 결혼식 날 하늘에서 떨어진 운석을 맞고 15m 크기로 커져 몬스터팀에 합류하게 되는 캐릭터. 늘씬한 키와 몸매, 순진함과 당당함의 매력을 갖춘 모습이 한예슬과 흡사하다.

‘몬스터 vs 에이리언’ 수입사 CJ엔터테인먼트 측은 “한예슬이 시나리오를 읽고 우연한 사고를 겪고 강인한 여성으로 거듭나는 역할은 물론이고 독특한 캐릭터들이 펼쳐가는 스토리적인 재미에 매료돼 출연을 결심했다”고 밝혔다.

한국 더빙판을 연출한 비츠 앤 프레임즈 박선영 씨는 “처음 해본 연기라고는 믿을 수 없을 정도로 캐릭터와의 호흡이 잘 맞고 할리우드 배우와 비교해도 손색 없는 연기”라며 한예슬과의 작업에 대해 “100% 만족”이라고 극찬했다.

이에 한예슬은 “처음이라 입 모양과 행동까지 맞춰야 해 힘들었지만 캐릭터가 자신의 목소리로 살아 움직이는 색다른 경험이 즐거웠다”며 소감을 전했다.

한예슬의 합류로 주목 받고 있는 ‘몬스터 vs 에이리언’는 일부만 3D로 제작하거나 2D로 제작한 뒤 3D로 변환하는 기존 애니메이션 제작 방식과 달리 전 과정을 3D 입체로 제작한 인트루 3D라는 신기술을 도입한 작품이다.

리즈 위더스푼을 비롯해 영화 ‘24’로 에미상과 골든글로브를 수상한 키퍼 서덜랜드, ‘쿵푸 팬더’의 세스 로건, ‘하우스’의 휴 로리, 타임지 선정 세계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인물 2위로 꼽힌 스티븐 콜베르 등이 목소리 연기에 나섰다.

4월23일 개봉에 앞서 제프리 카젠버그와 키퍼 서덜랜드가 26일 내한해 한예슬과 만남을 가질 예정이다.

서울신문NTN 홍정원 기자 cine@seoulntn.com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