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세계에서 가장 작은 극장, 2억여원에 경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세계에서 가장 작은 극장은 어떤모습?

영국 켄트(Kent)주에 위치한 클리프톤빌에는 세계에서 가장 작은 극장 중 하나인 ‘톰 섬 극장’(Tom Thumb Theatre)가 자리 잡고 있다.

단 60개의 좌석과 가로3m·세로 2m의 소규모 무대만 설치돼 있는 이 극장은 지난 20년간 작은 규모에도 불구하고 각종 유명 작품을 선보여 주민들의 문화공간으로 활용돼 왔다.

1896년에 세워진 이 건물은 지난 80년대부터 극장으로 활용돼 왔으며 최근에는 영국의 유명 탤런트 프랭키 조단(Frankie Jordan)이 이 건물을 매입하면서 새로운 국면을 맞게 됐다.

극장을 매입한 조단은 “이 건물을 계속해서 극장으로 활용할 생각”이라며 “연극 뿐 아니라 다양한 프로그램을 마련해 관객들을 끌어들인 것”이라고 전했다.

그녀는 켄트 주가 주최한 경매에 참여해 이 극장을 사들였으며 경매 낙찰가는 13만5000파운드(한화 약 2억6000만원)에 선인 것으로 알려졌다.

경매 관계자 케빈 길버트(Kevin Gilbert)는 “아담하면서 예쁜 이것은 ‘세계에서 가장 작은 극장’, ‘세계에서 가장 작은 무대’로 알려져 있었다.”면서 “비록 내부는 협소하지만 매력이 넘치는 극장이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외관 또한 현대의 건축물에서는 보기 드문 디자인으로 많은 건축학자들의 관심을 받았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 극장은 지난 2005년 오스카 와일드의 희극 ‘진지함의 중요성’(The Importance of Being Earnest)을 마지막 무대로 문을 닫은 상태였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