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1794년 은화 경매나와 무려 ‘100억원’에 낙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1794년 주조된 은화가 경매에 나와 무려 1000만 달러(109억원)에 낙찰됐다.

지난 24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에서 열린 화폐 경매에서 200년이 훌쩍 넘은 1794년 은으로 주조된 동전(Flowing Hair Silver Dollar)이 1000만 달러에 낙찰돼 이 부문 사상 최고가를 기록했다.

이 은화가 이같이 최고가를 기록하게 된 것은 미합중국 조폐국이 만든 최초의 주화로 추정되기 때문이다. 특히 이 은화의 디자인도 특별 버전으로 1794년과 1795년 단 2년 동안만 사용돼 그 가치를 높였다.


행사를 주관한 미국의 화폐전문 경매업체인 ‘스택 바우어스 갤러리’ 회장 데이비드 바우어스는 “최종 낙찰가가 1000만 달러에 이를 만큼 가치가 있는 은화” 라면서 “구매자는 뉴저지의 한 기업”이라고 밝혔다.

이 은화는 전문 수집가인 마틴 로기스가 출품한 것으로 3년 전 구입한 것으로 알려졌다.

로기스는 “무려 1000만 달러에 낙찰될 만큼 이 은화는 나에게도 정말 특별하다.” 며 기쁨을 감추지 못했다.      

인터넷 뉴스팀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