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이지훈 “뮤지컬 ‘내 마음의 풍금’ 노래합니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성장통을 겪는 16살 소녀의 가슴 벅찬 첫사랑을 노래한다.

제14회 한국뮤지컬대상 시상식에서 12개 부문 후보에 올라 역대 최다 노미네이트 기록을 세운 ‘내 마음의 풍금’이 7일부터 앙코르 공연을 갖는다.

7일 오후 서울시 중구 호암아트홀에서 진행된 ‘내 마음의 풍금’ 프레스콜에서 배우들은 설레는 마음과 기대감 어린 표정으로 취재진 앞에 섰다.

강동수 역에 캐스팅 된 이지훈은 “솔직히 ‘내 마음의 풍금’이 초연할 당시에는 보지 못했다. 하지만 그 때와 다른 배우가 출연한다는 자체만으로 또 다른 공연이 될 것” 이라며 ”대사전달, 보이스톤, 노래 등을 통해 분명 차이점이 드러날 것”이라고 소감을 전했다.



원작소설 ‘여제자’를 각색, 영화로도 제작돼 많은 사랑을 받았던 ‘내 마음의 풍금’은 시골 학교로 첫 부임한 23살 총각 선생님 강동수와 그에게 한눈에 반해버린 16살 늦깎이 학생 최홍연, 강동수의 마음을 사로잡은 양호선생님 양수정의 아름다운 추억을 그려낸다.



2008년 7월 초연된 뮤지컬 ‘내 마음의 풍금’은 2008년 제14회 한국뮤지컬 대상 시상식에서 최우수작품상을 비롯해 6개 부문을 수상한데 이어 오는 20일 개최되는 2009년 제 3회 더뮤지컬 어워즈 9개 부문 최다 노미네이트됐다.

뮤지컬 ‘내 마음의 풍금’은 4월 7일부터 5월 24일까지 호암아트홀에서 관객들과 만난다.

서울신문NTN 김예나 기자 yeah@seoulntn.com / 사진=유혜정 기자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