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제의 연구

“스포츠 음료로 입 헹구기만 해도 효과”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단 맛만 느껴도 운동효과가 높아진다?

최근 해외의 한 연구팀이 운동 효과를 높이는 방법으로 ‘스포츠 음료로 입 헹구기’를 추천해 눈길을 끌고 있다.

아이소토닉음료(isotonic drink)라고도 불리는 스포츠 음료는 운동이나 노동으로 체내에서 빠져나간 수분과 전해질을 보충해 주는 기능성 식료다.

일반적으로 이 스포츠 음료를 삼켜야만 효과를 볼 수 있다고 여겨져 왔지만 이번 연구결과를 통해 단지 입안에 넣었다 뱉기만 해도 효과를 볼 수 있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맨체스터 메트로폴리탄 대학과 버밍엄대학교의 공동 연구 결과에 따르면 스포츠 음료의 주 성질인 당류가 입안에 들어오기만 해도 뇌에서 즐거움을 느끼는 부위로 신호가 전달돼 힘이 솟아 운동에 도움을 준다.

연구팀은 스포츠 음료에 주로 함유된 포도당 성분이 든 음료와, 포도당의 일종인 말토덱스트린이 든 음료, 그리고 단 맛만 나는 가짜 스포츠 음료를 훈련 중인 사이클 선수들에게 지급했다. 이 세 종류의 음료수들은 성분은 다르지만 맛은 모두 같기 때문에 선수들은 구분을 할 수 없다.

연구팀이 선수들의 기록을 비교한 결과 포도당 성분이 든 음료로 입을 헹군 선수는 가짜 음료를 마신 선수보다 평균 1분 빠른 기록을 냈으며, 말토덱스테린이 든 음료로 입을 헹군 선수는 가짜 음료를 마신 선수보다 평균 2분 빠른 기록을 냈다.

버밍엄대학의 스포츠학 전공학자 에드워드 챔버스(Edward Chambers)는 “스포츠 음료는 근육이나 혈액으로 전달되는 것이 아니라 뇌로 전달돼 운동의 효과는 높여준다는 사실이 밝혀졌다.”면서 “이로서 스포츠학 이론 중 하나인 ‘중앙 지배 이론’을 증명할 수 있게 됐다.”고 전했다.



중앙 지배 이론은 근육이나 심장, 허파가 아니라 이 기관들로부터 정보를 받는 뇌가 궁극적으로 경기력을 결정한다는 이론이다. 결국 스포츠 음료를 통해 뇌에 ‘아직 피곤하지 않다’는 메시지를 전달하면 기록을 경신하거나 운동의 효과를 높이는데 도움을 준다는 것.

한편 이 연구결과는 심리학 저널(Journal of Physiology)에 발표돼 학계의 관심을 받고 있다.

사진=각종 스포츠 음료

서울신문 나우뉴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