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김선아 “비에게 춤 배우며 몸매관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배우 김선아가 색다른 몸매관리 비법을 공개해 눈길을 끌었다.

김선아는 16일 오후 인천 하얏트 리젠시 그랜드볼룸에서 진행된 SBS 새 수목드라마 ‘시티홀’(극본 김은숙ㆍ연출 신우철) 제작발표회에서 “제가 맡은 배역은 사랑스럽고 귀여운 인물이다. 몸을 쓰는 촬영이 많다보니까 멍도 많이 들었지만 하루하루 많이 배워가고 있는 것 같다.”고 인사를 전했다.

몸매관리를 어떻게 했냐는 질문에 김선아는 “그 당시 극중 캐릭터 때문에 살을 불렸었다. 원래 몸무게를 원상복구 했지만 다시 살이 쪄 건강상태가 많이 안 좋았다.” 며 “지난해 가수 비에게 춤을 배우면서 운동도 다시 시작했다. 안 좋았던 몸이 다시 회복했고 몸무게도 원상복구 하는 중”이라고 답했다.

김선아는 “차승원의 뒤통수 때리는 신이 있었는데 그 자체가 힘들었다. 작정하고 때린 게 아니었는데 세게 퍽소리 날 정도로 때렸더니 팔뚝까지 부어올랐다. (차승원에게)굉장히 죄송했지만 극중 상황과 아주 잘 맞았다.”며 촬영 에피소드를 공개했다.

김선아가 맡은 신미래 역은 백수에서 10급 공무원을 거쳐 최연소 여자 시장이 되는 기적의 여인이다. 술, 수다, 친구, 의리를 중시하는 탓에 돈과 몸을 버리는데 천부적 소질이 있는 비정치적인 인물이다.

차승원 김선아 이형철 추상미 등이 출연하는 ‘시티홀’은 제1회 미스 밴댕이 진 출신의 비정치적 오버우먼 신미래(김선아 분)와 이기적인 엄친아 르네상스맨 조국(차승원 분)가 만나 엉뚱하고 유쾌한 좌충우돌 성공스토리를 담아낸다.

SBS 새 수목드라마 ‘시티홀’은 현재 방영중인 ‘카인과 아벨’ 후속으로 오는 29일 첫 방송된다.

서울신문NTN(인천) 김예나 기자 yeah@seoulntn.com한윤종 기자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