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유아인 “장나라가 남자라 생각하고 연기한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배우 유아인이 영화 ‘하늘과 바다’에서 청일점으로 장나라, 쥬니와 함께 연기를 하는 소감을 전했다.

16일 오후 경기도 안성에 위치한 중앙대 안성 캠퍼스에서 진행된 영화 ‘하늘과 바다’(감독 오달균)의 촬영 현장에서 유아인은 “장나라씨와 쥬니씨가 미녀가 아니라고 최면을 걸고 있다.”고 웃으며 말했다.

유아인은 “극중 멜로 연기 부분이 컸다면 이성적으로 생각하고 연기하겠지만 우정과 친구의 모습이 많기 때문에 최대한 여자가 아닌 남자라는 생각을 하면서 촬영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 “여자 배우들과 연기하는 자체가 오랜만이라 처음에는 많이 어색했지만 촬영이 막바지에 접어들면서 장난도 많이 치고 좋은 분위기에서 촬영하고 있다.”고 말했다.

가슴의 상처로 세상과 단절된 세 사람의 인생을 음악으로 치유하는 이야기를 담은 영화 ‘하늘과 바다’는 장나라, 쥬니, 유아인, 이지희, 정재연 등이 출연하며 올 여름 개봉 예정이다.

서울신문NTN 이동준기자(경기 안성) juni3416@seoulntn.com / 사진=유혜정기자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