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日진출’ SS501이 직접 밝힌 일본어 실력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한류의 중심에 우뚝 선 SS501의 일본어 실력은 어떨까.

지난 19일 ‘꽃보다 남자’ 출연진과 함께 일본 도쿄를 방문하고 돌아온 SS501의 일본어 실력이 화제로 떠올랐다. 특히 김현중의 유창한 일본어 실력은 동행한 ‘꽃보다 남자’ 출연진의 인터뷰를 원활하게 진행하는데 일조했다.

평소 말수가 적기로 유명한 김현중이 일본 TBS 생방송에서 출연진을 대표해 마이크를 잡는 모습이나 도쿄 JBC홀에서 열린 대규모 프로모션에서 일본어를 자유자재로 구사하는 모습이 공개돼 관심을 모으고 있다.

’한일 활동 병행’을 고집해 온 4년이란 시간이 빛을 발한 셈이다. 대미를 장식하며 등장한 SS501 멤버들도 언어의 장벽이 느껴지지 않는 유연한 무대로 5천여 관중의 박수를 받았다.

SS501의 일본어 습득은 어떻게 이뤄졌으며 또 실력은 어느 정도에 미칠까

SS501 멤버들은 일전 인터뷰에서 “전쟁터에 총만 쥔 채 바로 떨어진 격이었다.”고 설명했다.



“해외 진출을 앞둔 타 그룹들처럼 체계적인 학습이 선행된 경우는 아니었다.”고 말문을 연 김규종은 “일단 멤버들은 아무것도 모른 채 일본에 머무르게 됐다. 숙소에는 외국 케이블 방송이 전혀 나오지 않는 TV만 덩그러니 있었다.”고 회상했다.

이어 “가끔씩 방문하시는 일본어 선생님은 한국어를 단 한마디도 모르시는 분이다.”고 덧붙인 그는 “처음엔 답답함을 이기기 위해, 나중엔 살기 위해 일본어를 배우게 됐다.”고 사연을 전했다.

가장 일본어 습득이 빨랐던 멤버를 묻자 이구동성 박정민을 꼽았다. 김형준은 “정민은 한국말도 가장 유창하다.”고 웃으며 “정민은 언어 감각이 있는 것 같다. 멤버 모두가 비슷하긴 하지만 지난번 ‘그리스’ 뮤지컬 때 몸소 공연장을 찾는 일본 팬들의 열의에 깜짝 놀랐다. 또 관객들과 호흡하는 모습이 멋졌다.”고 말했다.

“하지만 숨은 실력자는 허영생!”이라고 폭로한 김규종은 SS501이 일본어를 배운지 얼마 안돼 일본을 방문했을 때의 일화를 소개했다.

그는 “멤버들은 일본어 실습이 한창인데 영생 형은 바라만 보고 있었다. 하지만 어느 순간 바라보니 어느새 사귄 일본 친구와 진지하게 진중한 대화를 나누고 있더라.”고 말해 허영생을 수줍게 했다.

이에 허영생은 “나는 현지인과만 얘기한다.”는 재치를 발휘하기도 했다.

SS501의 소속사 DSP 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데뷔 후 한일 활동의 무게 중심을 잡아온 까닭에 멤버들 모두가 어느 선의 일본어 실력을 갖추고 있다.”며 “적어도 일상적 대화에는 불편함이 없는 정도”라고 밝혔다.

이어 “일본 현지의 팬미팅의 경우, 통역자의 도움 없이 대부분의 소통은 가능하기 때문에 자연스러운 분위기가 연출된다.”고 전했다.



한편 지난 연말부터 국내 활동에 전념했던 SS501은 다음 달을 기점으로 일본 활동에 재박차를 가할 예정이다. SS501은 다음 달 2일부터 양일간 제트기에서 한·일 합동 팬미팅을 개최하며 5월 내 일본 현지에서 2집 발매할 계획이다.

사진 제공 = DSP 엔터테인먼트

서울신문NTN 최정주 기자 joojoo@seoulntn.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