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클레오파트라 비밀 간직한 무덤 발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클레오파트라의 마지막 비밀 밝혀질까?

이집트 고유물 학자들이 클레오파트라의 것으로 추정되는 무덤을 발견했다고 밝혀 전세계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이집트 고유물최고위원회 위원장 자히 하와스는 지난 19일 기자회견을 열고 알렉산드리아에서 발견된 미라와 클레오파트라 얼굴이 새겨진 동전, 조각상 등을 공개했다.

이번 발굴에서는 22개의 동전과 10구의 미라, 석고로 만들어진 가면 등이 공개됐다. 특히 클레오파트라의 이름이 새겨져 있는 동전과 안토니우스 로마 장군의 것으로 추정되는 석고 가면 등이 함께 발견돼 눈길이 쏠리고 있다.

하와스 위원장은 2000년 전에 지어진 것으로 추측되는 석회사원 안에서 클레오파트라와 연인으로 알려진 안토니우스의 무덤을 찾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그리스 역사학자 플루타르크(46년~120년)는 시저가 두 사람을 함께 매장하도록 허락했다고 기록했지만 현재까지 두 사람의 무덤은 발견되지 않았다.

하와스 위원장은 “우리는 레이더를 통해 지난 한달간 인근을 수색해 왔다.”면서 “이번에 발견된 사원에는 몇 개의 방이 있으며 이 중 하나가 두 사람의 무덤인 것으로 추측된다.”고 밝혔다.



이어 “그러나 아직 100% 확실하게 두 사람의 무덤이라고 할 수는 없다.”며 오는 22일부터 두 번째 레이더 탐색에 나설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프롤레마이오스 왕조의 마지막 통치자인 클레오파트라와 로마 장군인 안토니우스는 기원전 31년 악티움 해전에서 옥타비아누스에게 패한 뒤 자살했다.

사진=1963년작 영화 ‘클레오파트라’ 한장면

서울신문 나우뉴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