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스타, 학교 직찍③] 학구파 vs 휴식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스타의 학교에서 모습은 어떨까.

평범한 학생으로 돌아간 그들의 하루는 늘 카메라 세례를 받는다. 또 곳곳에서 포착된 이들의 모습은 ‘학교 직찍’이란 제목으로 게재돼 네티즌들의 관심을 끈다.

학교에 간 스타. 유형별 그들의 모습을 전격 공개한다.

[ 학구파 vs 휴식파 ]



바쁜 스케줄에 학교 생활까지 병행하다 보니 교과 과정을 따라가기란 쉽지 않은 일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학구적인 모습을 보이는 스타들의 모습은 팬들에게 훈훈함을 안긴다.

소녀시대 윤아는 동국대 연극학과에 입학했다. 영어 조별 수업에서 외국인 교수 선생님을 응시하는 눈빛이 ‘똘망똘망’하다. 한양대 기계공학 출신인 강동원의 모습은 이미 화제에 오른 바 있다.



성균관대 국어국문학에 재학 중인 문근영은 소문난 학구파로 알려진 모습 그대로 사진에 찍혔다.

하지만 잠시라도 쉬는 시간이 있으면 금세 지친 모습을 보이기도 한다. 문근영은 공강 시간에 잠을 청하는 모습이 포착됐고, 김범은 지친 표정으로 쉬는 모습이 카메라에 잡히기도 했다.

서울신문NTN 최정주 기자 joojoo@seoulntn.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