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독한 것들’ 외모비하?… “개그일뿐” 직접 해명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KBS 2TV ‘개그콘서트’의 코너 ‘독한 것들’(정범균·최효종·곽한구·오나미)이 ‘외모 비하’로 빈축을 사고 있다는 보도에 대해 직접 해명했다.

지난 주 26일 방송 분이 ‘외모 비하’를 부추겼다는 주장이 제기된 것에 대해 ‘독한 것들’은 “개의치 않는다.”는 반응이었다. 이들은 되려 “옹호 댓글이 90% 이상이더라.”며 감사함을 전했다.

’독한 것들’의 정범균은 서울신문NTN과의 전화 통화에서 “‘독한 것들’을 시작한지 11개월이 넘었는데, 이제 와서 ‘외모 비하’ 문제가 기사화 된 것이 놀라웠다.”며 당혹스러움을 표했다.

’독한 것들’은 첫 방송된지 약 1년이 되어가는 ‘개그콘서트’의 장수 코너. 꾸준한 인기를 모으며 오프닝 순서로 자리잡은 ‘독한 것들’은 독설의 대상으로 유명 연예인이 아닌 일반인(관객)을 택했다는 점에서 첫 방송 당시 신선하다는 반응을 이끌어 냈다.

정범균은 “많은 분들이 댓글에 ‘개그는 개그일 뿐’이라는 데 의견을 함께 해주신 것을 봤다.”며 “개그의 모토를 이해해주셔서 진심으로 감사 드린다. 열심히 하겠다.”고 전했다.



‘독한 것들’의 최효종은 이미 이전 일터뷰에서 이같은 논란에 대한 입장을 밝힌 바 있다.

그는 “곽한구가 여성들의 외모 지상주의를 점화하고 제가 어린이들의 동심을 앗아간다고 하지만 그건 ‘개그를 개그의 선상에서 보지 않는 시선’”이라고 안타까워 했다.



곽한구 역시 “저희는 사회적 약자를 공격하려는게 아니다.”라며 “제 개그 표현에서도 보듯이 ‘어정쩡한 여자들’이란 결국 정확한 기준이 아닌 누구라도 될 수 있다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정범균, 최효종도 “독설 개그가 특정 유명인이 아닌, 우리 주변의 이야기와 맞물렸을 때 ‘공감’이라는 웃음 코드를 유발할 수 있다는 것을 보여 드리고 싶었다.”며 ‘독한 것들’이 유쾌 통쾌한 개그로 비춰지길 바라는 소망을 전했다.

서울신문NTN 최정주 기자 joojoo@seoulntn.com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