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마약파문’ 주지훈, 팬미팅·영화 취소 등 ‘후폭풍’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배우 주지훈(27)이 마약 사건의 여파로 차기작 드라마 캐스팅, 일본 내 영화 개봉, 팬미팅 등이 모두 취소되면서 일본에도 후폭풍이 거세게 일고 있다.

주지훈은 드라마 ‘궁’ ‘마왕’ 등으로 특히 일본에서 많은 인기를 누리고 있던 한류스타다. 최근에는 영화 ‘서양골동양과자점 앤티크’가 일본에서 개봉되면서 호응을 얻기도 했다.

28일 주지훈의 측근은 서울신문NTN과의 전화통화에서 일본 팬미팅 주최사 관계자의 말을 인용하여 “다음달 15일 오사카와 16일 요코하마에서 열릴 예정이던 팬미팅은 마약 사건으로 모든 계획이 물거품이 됐다.”며 “티켓은 환불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주지훈은 팬미팅뿐만 아니라 출연할 계획이었던 드라마 ‘도쿄타워’ 캐스팅에서도 이름이 빠졌으며 다음달 30일 영화 ‘키친’의 일본 개봉 역시 취소됐다. 게다가 ‘서양골동양과자점 앤티크’의 DVD 제작도 불투명한 상태다.

서울지방경찰청 마약수사대는 마약을 여러 차례 투약한 혐의로 주지훈과 일반인 2명 등을 불구속 입건했다.

(사진=서울신문NTN DB)

서울신문NTN 홍정원 기자 cine@seoulntn.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