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채연, 앨범 발표前 전곡 음원 유출 ‘비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2년 여 만에 컴백하는 가수 채연의 미니앨범 전체가 발표되기도 전에 온라인에서 유출됐다.

당초 9일 컴백 방송과 함께 12일 온오프라인 발매 예정이었던 이 앨범은 지난달 30일 유출된 것으로 파악됐다. 최초 유출 경로는 중국발 서버에서 발견됐고 확인 후 서버를 막는 조치를 취했으나 다시 유튜브를 통해 전곡이 유출되는 사태가 발생했다.

현재 앨범은 각종 포털사이트의 블로그 등을 통해 급속도로 퍼지고 있다.

4일 채연의 소속사 미디어라인 측은 “타이틀곡 ‘흔들려’ 등 일부만 유출된 게 아닌 앨범 전곡이 유출됐고 앨범 자켓 사진도 유출돼 당혹스럽다.”며 “음반 발매와 동시에 진행하려던 프로모션 등에도 차질이 생겼다.”고 토로했다.



미디어라인 측은 이어 “현재 음원 유출과 관련된 모든 자료를 수집 중이며 비공식 채널을 통해 이번 유출 음원을 공유, 다운로드 하는 사람에게 해당 민형사상 법적 책임을 강력히 묻겠다.”고 밝혔다.

(사진제공=서울신문NTN DB)

서울신문NTN 홍정원 기자 cine@seoulntn.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