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과학

‘아이온’ 엔씨소프트 올 1분기 성장 견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온라인게임 ‘아이온’이 엔씨소프트 올해 1분기 성장을 견인한 것으로 나타났다.

엔씨소프트는 11일 올해 1분기 결산 결과 연결매출 1,334억원, 연결영업이익 425억원, 연결당기순이익 335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전분기 대비 매출은 34% 늘었으며, 영업이익과 순이익은 각각 221%, 422% 증가했다.

이번 실적은 ‘아이온’ 매출이 추가되면서 큰 폭의 성장을 실현했다. ‘리니지’, ‘리니지2’ 등의 기존 매출은 유지됐다. 전분기 대비 마케팅 비용의 감소로 영업이익 증가를 이끌기도 했다.

지역별 매출은 ‘아이온’의 출시 영향으로 국내 매출이 증가하여 한국 892억원, 북미 108억원, 유럽 40억원, 일본 181억원, 대만 39억원, 로열티 74억원을 기록했다. 일본 ‘리니지’ 시리즈의 매출 호조에 힘입어 일본 비중이 증가한 반면 ‘길드워’ 확장팩 미출시에 따른 매출 감소로 북미와 유럽의 비중은 감소했다.

게임별 매출은 ‘아이온’ 426억원, ‘리니지2’ 411억원, ‘리니지’ 294억원, ‘시티오브히어로/빌런’ 68억원, ‘길드워’ 43억원 순으로 집계됐으며, 매출 비중은 각각 34%, 33%, 23%, 5%, 3% 순으로 나타났다.

이재호 엔씨소프트 최고재무책임자(CFO)는 “아이온이 리니지 시리즈의 매출잠식 없이 신규 성장동력으로 입지를 구축한 것으로 보인다.”며 “2분기 중국 서비스를 시작으로 하반기에는 일본, 대만, 북미와 유럽에서도 성공적으로 출시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서울신문NTN 최승진 기자 shaii@seoulntn.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