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우리는 당신을 기억할 것입니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우리는 그를 ‘노간지’로 기억합니다.”

전국에서 노무현 전 대통령을 향한 추모 발길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네티즌들도 애통한 마음을 드러내고 있다.

퇴임 이후 소탈한 대통령의 모습에 반해 ‘노간지’라는 별명을 짓기도 했던 네티즌들은 각종 포털사이트의 게시판과 댓글, 블로그 등을 통해 그리움과 안타까움을 표출하고 있다.

서울신문 나우뉴스TV 김상인VJ bowwow@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