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연예

‘바보’ 원빈 “여자도 작품도 한 우물만” (인터뷰)

작성 2009.05.28 00:00 ㅣ 수정 2009.05.28 10:43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확대보기


“첫눈에 반하는 여자가 곧 제 이상형일 거예요. 그녀를 기다리고 있어요. 길에서 그런 여자를 만난다면 그녀와의 두 번째 만남을 기약하겠어요. 운명을 믿으니까요.”

‘은둔자적 꽃미남’ 배우 원빈(32)은 늘 여유롭다. 운명의 여인을 기다리는 것처럼 5년간 운명의 작품을 기다렸고 마침내 영화 ‘마더’(감독 봉준호)를 만났다.

그는 첫눈에 반하는 여자를 만났을 때 덜컥 손에 움켜쥐지 않듯이 무엇을 하든, 어디에서든 침착하고 신중하다. 여유롭되 한가롭지 않고 한 가지에 심하게 몰두하는 편이다.

그가 다작(多作)을 하지 않는 이유도, 예능프로그램에 출연하지 않는 이유도, 작품 하는 동안 CF를 하지 않는 이유도 한 가지에만 전념하는 성격 탓이다. 대신 어떤 일을 시작하면 자신을 극한에까지 몰아붙여야 직성이 풀린다.

“연기자로서 소질이 없어서일까요? 다작하는 배우들이 존경스러워요. 의도적으로 다작 하지 않는 건 아니고 능력 부족이에요. 저는 한 작품을 하고 빠져 나와 온전하게 원빈으로 돌아가는 시간도 좀 오래 걸리거든요. 한 작품을 해도 잘 안 되는데 다작을 어떻게 하겠어요. 예능프로그램에 출연하고 싶어도 저로 인해 시청률이 떨어질까봐 출연 못하겠고. 연기 하나 하기에도 벅찬데 남을 웃기는 것까지… 힘들어요. 끼가 없어 뭘 시켜도 다 못하고.”

그는 2004년 영화 ‘우리형’ 이후 5년 만에 ‘마더’를 한 이유도 단지 군 제대 이후 자연스레 생긴 공백 때문이 아니라고 강조했다.

“제가 꼭 하고 싶은 작품을 만나지 못해서이기도 해요. ‘가을동화’ 이후 그와 비슷한 역할 위주로 들어오기도 했고요. ‘마더’의 도준이는 배우로서 꼭 한 번 해야 될 역할이라 선택했어요. 처음 시나리오에서부터 도준의 분량이 많진 않았지만 워낙 매력적인 캐릭터라 비중이 중요하지 않았어요.”

살인범으로 몰린 아들을 구하기 위해 혈혈단신 범인을 찾아나서는 엄마(김혜자)의 사투를 그린 ‘마더’에서 원빈은 어수룩한 아들 도준 역을 맡았다. 외모만 28세인 도준은 동네에서 ‘바보’ 소리를 듣는 다소 모자란 청년이다.

원빈의 ‘한 우물만 파기’는 순진무구한 도준과 어딘지 닮았다. 그런 면에서 그는 바보 도준처럼 ‘바보’ 같기도 하다. 그의 이성관 역시 연기관, 작품관과 같다. 한 작품만 깊게 파듯이 한 여성만 진지하게 사귀는 지고지순형이다. 이상형을 물었더니 운명을 기다린다고 했다.


“한꺼번에 여러 가지 일을 못하니 여자를 사귀어도 바람 같은 건 못 피우죠. 이상형이요? 저를 많이 사랑해주는 여자요? 외모는 예전에 많이 따졌는데 30대가 되니 외모를 잘 안 보게 되요. 나와 느낌이 맞는 여자가 좋아요. 특히 첫눈에 반하는 걸 믿어요. 하지만 길 가다가 한 여자에게 첫눈에 반한다고 해도 다가가진 못하죠. 그녀와의 두 번째 만남을 기다릴 거예요. 운명이라면 꼭 올 테니까…….”

서울신문NTN 홍정원 기자 cine@seoulntn.com / 사진=유혜정 기자

추천! 인기기사
  • 칠레서 길이 6m 산갈치 잡혀… “대재앙 전조” 공포 확산
  • 간통 여성에 ‘죽을 때까지 돌팔매질’ 사형 선고…수단 판결
  • 인도 원숭이떼 또 아이 습격…생후 6개월 남아, 자택 3층서
  • 결혼한 친언니로 위장해 혼인신고 했다가 30년 만에 들통난
  • 감금에 채찍질까지…페루 마을서 마녀로 몰린 여성들
  • 여객기 180도 뒤집히며 불시착…탑승자 전원 생존 ‘모가디슈
  • 중국 사막서 산산조각 난 日 자위대 비행기?…위성사진 분석해
  • 남아공 ‘모델 집단성폭행’ 일파만파…불법체류자 140여명 체
  • “강물 그냥 마셔도 안전해” 벌컥 들이킨 인도 정치인 병원
  • 생방송 중 前부인 불 질러 살해…中 남성 공개 사형
  • 나우뉴스 CI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태평로1가)  |  등록번호 : 서울 아01181  |  등록일자 : 2010.03.23  |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