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中진출 민준기 감독 “15억 중국인 감동시킬 것” (인터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15억 중국인을 감동시킬 영화 만들고 싶다”

한국 제작진이 중국으로 건너가 중국 토종 영화를 만든다. 영화 ‘천군’(2005)의 민준기 감독이 한국 제작진, 중국 배우들과 함께 현지에서 중국영화 ‘모반쳐’(末班車)를 제작한다. 한중 합작영화의 형태가 아닌 중국어로 만들어지는 중국영화다.

최근 베이징에서 제작발표회를 마치고 크랭크인 준비가 한창인 ‘모반쳐’ 출연진과 민준기 감독, 선태룡 프로듀서를 만났다. ‘모반쳐’는 30일 크랭크인 해 중국 건국 기념일 국경절(10월 1일) 2주 전인 9월 개봉될 예정이다. 민 감독은 “‘모반쳐’를 통해 영화 팬들에게 한 편의 행복한 꿈을 선물하고 싶은 게 소박한 연출 의도”라고 포부를 밝혔다.

-어떻게 ‘모반쳐’ 연출을 맡게 됐나?

지난 2월 초 중국에서 날아온 ‘모반쳐’ 시나리오를 받았다. 시나리오를 읽으면 읽을수록 영화로 만들어야겠다는 생각을 하게 됐다. 5년 전 중국에서 ‘천군’을 촬영할 때 네이멍구(內蒙古, 내몽고)에서 베이징까지 7시간 동안 차로 이동한 적이 있었는데, 이 때문에 ‘모반쳐’ 시나리오 속 장면들은 반가움으로 다가왔다. ‘모반쳐’ 역시 중국 국경절 전날 어머니의 죽음을 앞둔 두 형제가 버스를 탈취해 고향인 네이멍구로 가는 과정을 그리는 로드무비이기 때문이다. 좋아하는 일본작가 아사다 지로의 작품과 비슷한 성향을 지닌 영화라는 점도 연출을 결심하게 된 이유 중 하나다.

-한국 감독과 PD가 중국에서 중국배우와 스태프들과 함께 영화를 만드는 게 어떤 의미가 있나?

한국 혼자만의 힘으로는 할리우드에 맞서기 힘들다. 아시아권에서 다른 아시아 국가와 소통할 수 있는 영화, 그래서 함께 힘을 합쳐 할리우드에 대적할 수 있는 영화를 만드는 게 꿈이었다. ‘모반쳐’가 그런 영화가 되길 바란다.

-이 영화에 중국에서 굉장한 인기를 끌고 있는 아이돌 스타가 출연하는 것으로 알고 있다. 어느 정도 스타인가?

스양이라는 이름의 가수 출신 배우다. 중국인이라면 모르는 사람이 없을 정도로 유명한 중국 아이돌 스타다. 그 외에 중국 CCTV 모델대회 1위 출신 배우 미루, 드라마로 인기가 급부상한 따이즈샹 등 중국 배우들이 대거 출연한다.

-‘모반쳐’로 중국 관객에게 어떤 메시지를 주고 싶나?

‘모반쳐’는 착한 사람들의 소박한 이야기면서도 판타지적인 성격을 갖고 있는, 중국인들의 정서를 담은 휴먼코미디다. 인간의 소박미, 판타지를 이 영화에 담고 싶다. ‘인간답게 사는 건 어떤 걸까?’란 질문을 던지면서 관객에게 감동을 주고 싶다.

주인공 왕핑 형제가 죽어가는 어머니를 보기 위해 버스를 탈취해 네이멍구로 향하는 행동을 양해할 수 있는 영화였으면 한다. 사실은 그렇게 하지 못하는 게 현실이다. 왕핑 형제는 점점 착한 본성을 드러내 버스 내 인질들과 가까워지고 인질들은 공안으로부터 형제를 보호, 어머니를 만나도록 도와준다.

-언어 문제가 쉽지 않을 것 같다. 중국배우들과 작업하는 데 의사소통이 어렵지는 않나?

한국어를 못하는 일본 감독이 한국에서 연출한 연극을 인상 깊게 본 적이 있다. 언어의 불편이 없다면 거짓말이다. 같은 시나리오와 같은 영상언어를 사용하는 영화인이기에 사용하는 언어는 달라도 서로 통하는 부분이 있다. 신기할 정도다. 인간의 기본 속성은 같다.

-중국배우, 중국어로 만드는 중국영화지만 한국 감독과 PD가 제작하는 영화여서 한국 문화나 정서가 어느 정도 작품에 반영될 듯 한데

중국인들만 등장해 한국 문화는 전혀 들어가지 않는다. 그렇다고 중국인들만 공감할 수 있는 영화로 만들 생각은 없다. 누구나 공감할 수 있는 보편적인 정서를 영화에 넣을 것이다. 100% 중국영화로 보면 된다. 앞으로 범아시아적 영화를 만들기에 앞서 테스트 하는 작품이라고 할 수 있겠다.

-중국의 영화산업 성장률이 세계 1위라고 하는데 한국영화는 여전히 침체의 늪에 빠져 있다. 중국영화의 어떤 장점을 한국영화가 배워야 할까?

중국은 인구가 많아 영화 역시 극과 극인 것 같다. 우위썬(오우삼), 첸 카이거처럼 할리우드의 자본을 받아 영화를 연출하는 감독도 있고 지아장커 감독처럼 해외에서 상을 많이 받는 감독도 있다. 나라가 넓은 만큼 영화 산업도 다양하다. 저예산 영화산업도 우리나라처럼 정체돼 있지 않다.

또 스크린 쿼터제가 있어 작은 영화들의 배급망이 확보되고 자국영화 보호도 잘된다. 중국에는 인구가 많으니 할리우드와의 합작 등 다양한 시도를 할 수 있다. 한마디로 중국에는 영화인들이 숨 쉴 수 있는 환경이 마련돼 있다.

(사진설명=‘천군’ 촬영 당시 민준기 감독 스틸컷, 사진제공=SNT엔터테인먼트)

서울신문NTN (베이징 중국) 홍정원 기자 cine@seoulntn.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