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신상녀’ 서인영 패션 CEO 나섰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애칭 ‘신상녀’인 패셔니스타 서인영이 패션 CEO로 나섰다.

서인영은 3일 미국 의류브랜드 ‘베이비팻’(Baby Phat)의 한국 매장 1호점을 오픈했다.

서인영의 베이비팻 매장 관계자는 “마치 서인영의 쇼룸을 보는 듯한 느낌을 받게 될 것”이라며 “서인영의 패션에 관심있는 20대 중반의 여성들에게 큰 사랑 받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최근 박정아와 함께 베이비팻의 한국 모델로 발탁돼 광고 촬영을 마치기도 한 서인영은 그녀의 패션센스와 함께 사업가로서의 자질을 발휘할 계획이다.

베이비팻 수입원 ㈜궁인터내셔널의 관계자는 “박정아와 서인영이 베이비팻의 모든 아이템을 잘 소화했다.”며 “베이비팻 대표이자 디자이너인 키모라 리 시몬스가 추구하는 적극적이고 글래머러스한 여성상이 잘 드러났다.”고 만족감을 표했다.

(사진제공 = ㈜궁인터내셔널)

서울신문NTN 박민경 기자 minkyung@seoulntn.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