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유아인 “결혼, 꼭 해야 하나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배우 유아인(23)이 20대 다운 당찬 결혼관을 밝혀 눈길을 끌었다.

유아인은 9일 오후 2시 서울 임패리얼 팰리스 호텔에서 열린 KBS 2TV 월화드라마 ‘결혼 못하는 남자’(연출 김정규 · 극본 여지나, 이하 ‘결못남’) 제작발표회에서 “결혼은 꼭 해야 되는 건 아니다.”라고 말해 동료배우 양정아의 핀잔을 들었다.

유아인은 “아직 20대라 결혼에 대해 진지하게 생각해 본 일이 없었는데 이번 드라마를 찍으면서 한 번 진지하게 생각해 봤다.” 며 “연애의 목적, 인생의 목표가 결혼은 아닌 것 같다. 결혼을 할 수도 있고 안할 수도 있다는 결론을 내렸다.”고 말했다.

이에 동료 배우 양정아(38)는 “아직 20대고 어려서 뭘 몰라 그런다. 나이 들면 그런 생각이 들지 않을거다. 난 올해안에 꼭 결혼하고 싶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유아인은 이상형에 대해 묻자 “사랑을 인생의 전부로 생각하지 않는 사람”이라고 짧게 대답했다. 이어 지금 그런 사람이 있냐는 질문에는 “잘 모르겠다.” 고 말하며 대답을 피해 혹시 연애 중이 아닌지 궁금증을 자아냈다.



한편 유아인은 극 중 괴팍한 독신남 재희(지진희 분)밑에서 일하는 건축사무소 직원 박현규 역을 맡았다. 재희를 짝사랑 하는 기란(양정아 분)을 도와주며 느끼는 감정이 동료애인지 사랑인지 헷갈려하고 마음대로 되지 않는 연애에 고민하는 역할이다.

동명의 일본드라마를 원작으로 한 ‘결못남’은 ‘남자이야기’의 후속으로 오는 15일 오후 9시 55분 첫 방송 된다.

서울신문NTN 우혜영 기자 woo@seoulntn.com / 사진=강정화 기자

̽ Ʈ īī丮 α